영원 철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원 철학 (永遠哲學)은 모든 민족문화에 공통의 진리가 되는 사상.

이 말은 16세기에 Agostino Steuco가 저서 'De perenni philosophia libri X (1540)로 처음으로 사용했다. 17세기에는 고트프리트 빌헬름 라이프니츠가 모든 종교의 기초가 되는 사상을 나타내는데 이 말을 이용했다. 올더스 헉슬리는 1945년에 '영원 철학' (The Perennial Philosophy)을 출판해, 영원 철학을 유명하게 했다. 헉슬리는 영원 철학을 이하와 같이 정리하고 있다.

영원 철학의 주의에 의하면, 동서 고금에 여러가지로 다른 문화와 시대에 산 사람들은 현실, 자기, 세계, 존재본질에 관해서 공통되는 지각을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이 지각은 모든 종교의 공통의 기반을 형성한다.

물리적 세계는 유일한 현실이 아니고, 그것을 초월한 현실이 존재하고 있다. 물질계는 감각을 넘은 현실의 그림자이다. 인간은 현실의 2개의 측면을 반영하고 있다. 인간의 물질적 측면은 생성 소멸이라는 자연의 법칙의 지배 아래에 있지만, 인간의 또 한 편의 측면인 영혼, 예지는 그것을 넘은 궁극의 현실에 통하고 있다. 그리고 인간에게는 궁극적인 현실을 인식하는 능력이 갖춰지고 있다.

종교는 인간을 이 궁극적 현실과 묶는다. 유태교, 기독교, 이슬람교 등에서는 신이 이 궁극적 현실이다. 불교 등의 무신론적 종교에서도 이나 가 궁극적 현실로 여겨진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