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언어에서의 파랑과 초록의 구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시광선스펙트럼을 어떤 이름으로 부르는지는 문화에 따라 다르다. 현대 유럽어에서는 대략 520–570 nm 영역을 "녹색"(green)이라 하지만, 언어에 따라서는 450–530 nm 정도("파랑/초록")나 530–590 nm 정도("초록/노랑") 정도를 녹색이라 부르기도 한다.

여러 언어 가운데에는 파랑초록을 구별하는 언어도 있고, 구별하지 않는 언어도 있다. 또, 짙은 파랑과 옅은 파랑을 농도나 채도만 차이나는 같은 파란색이 아닌, 별개의 색으로 여기는 언어도 있다.

브렌트 벌린폴 케이1969년 연구 〈Basic Color Terms: Their Universality and Evolution〉에 따르면, 한 언어에서 파란색초록색을 구별하기 전까지는 갈색, 자주색, 분홍색, 주황색회색을 구별하는 낱말이 나타나지 않는다. 색을 나타내는 낱말이 발전되는 과정은 그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얀색/검정색(또는 밝음/어두움), 빨간색초록색/노랑색의 구별로부터 시작된다.

많은 언어에는 파란색과 초록색을 구별하는 낱말이 없고, 둘을 하나로 일컫는 낱말만 존재한다.

함께 읽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