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양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언양 김씨 (彦陽金氏)
관향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시조 김선(金鐥), 또는 김수(金壽)
주요 중시조 김취려(金就礪)
주요 집성촌 전라북도 김제시, 정읍시, 남원시
충청남도 서천군, 천안시
전라남도 담양군
경기도 광주시
주요 인물 숙창원비, 김문, 김천일, 김준, 김동조, 김기덕
인구(2000년) 38,383명

언양 김씨(彦陽金氏)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김선(金鐥)은 경순왕의 아들이며, 고려 태조의 외손으로 언양군(彦陽君)에 봉해졌다.

역사[편집]

시조 김선(金鐥)은 1981년 신유보(辛酉譜)때 후손들이 소원(遡源) 시켰는데, 그는 경순왕고려에 귀부 후 맞아들인 고려 태조의 장녀인 낙랑공주 왕씨 소생의 아들로 고려조에 언양군(彦陽君)에 책봉되었다고 한다.

최초의 족보인 1767년 정해보(丁亥譜)에는 시조를 고려 신호위(神虎衛) 별장 동정(同正 別將) 김수(金壽)라 하면서, 그의 선계는 소목이 명확하지 않아 밝힐수 없다고 하였다. 《증보문헌비고》·《조선씨족통보》등의 문헌에도 경순왕의 후손 김수(金壽)가 일파를 형성하였다고 하였다.

김수의 증손 김취려(金就礪)는 거란을 물리친 공으로 수태위 중서시랑 평장사 판병부사 언양군(守太尉中書侍郎平章事判吏部事彦陽君)에 봉해져 사실상 언양 김씨의 시조가 되었다. 그러다가 후대에 와서 김선(金鐥)을 소원(遡源: 근원을 찾아 거슬러 올라감)시켜 시조로 삼았다.[1]

시조 소원[편집]

1981년 신유보(辛酉譜)때 후손들이 선계를 김선(金鐥)-김진(金進)-김정보(金精寶)-김경숙(金鏡淑)-김수(金壽)로 이어지는 소목을 밝히고, 시조를 경순왕의 아들 김선(金鐥)으로 소원(遡源) 시켰다.[2]

시조에 대해[편집]

시조 김선(金鐥)은 조선 후기 1784년 개성 어느 산기슭에서 우연히 발견되었다는 《김은열 묘지명》에 경순왕의 7자라 한다. 이후 경순왕의 8자들 이름이 경주 김씨 일문 족보류에 등재되기 시작하였는데, 족보에 옮기는 과정에 이름을 개명(改名)하고 시호를 작호(作號)하는 등 가필(加筆)을 심하게 하였다. 또한 김선를 비롯한 《김은열 묘지명》에 등장하는 경순왕의 8자들 이름은 《고려사》 등의 정사는 물론이고, 그 어떤 금석문(金石文)에도 찾아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본관[편집]

언양(彦陽)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일대의 옛 지명으로 신라 때에는 거지화현(居知火縣)이라 부르다가 757년(신라 경덕왕 16)에 헌양현(巘陽縣)으로 바꾸어 양주도호부(良州都護府: 梁山)의 영현으로 삼았다. 1018년(현종 9)에는 울주(蔚州)에 병합되었다가, 1143년(인종 21)에 감무를 두면서 독립하였다. 1413년(태종 13)에 언양현으로 개편되어 조선 말 까지 이어졌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언양군이 폐지되고 관할 6개 면이 언양면 등 5개면으로 분면되어 울산군에 통합되었다.

인물[편집]

고려[편집]

  • 김부(金富) : 의종김보당(金甫當)의 난 후 정중부 이의방 등 무신들이 문신들을 살육할 때 살상금언(殺傷禁言)을 말하며, 사회를 안정시키자고 문인 자녀들과 결혼시켜 이후부터 무관이 문관을 겸직하였다. 금오위 대장군 예부상서(禮部尙書)를 역임했다. 아들이 태사(太師) 김취려이다.
  • 김취려 : 고종 때 태자태부(太子太博) 문하시중(門下侍中)으로 북방의 거란병들의 침입을 격퇴한 명장일 뿐 아니라 명재상이었다. 예부상서(禮部尙書) 김부(金富)의 아들로 음직(蔭職)으로 낭장이 된 뒤 장군으로 승진, 고려 고종 때 거란을 물리친 공으로 수태위(守太尉) 중서시랑(中書侍郎) 평장사(平章事) 판이부사(判吏部事) 태사(太師)에 올랐다. 시호 위열(威烈)을 추증 받고, 고종 묘실(高宗 廟室)에 배향되었으며 숭의전(崇義殿)에 고려 16공신의 한사람으로 배향되었다.
  • 김전(金佺) : 김취려의 아들, 벼슬이 태부(太傅)였으며, 시호는 익대공(翼戴公)이다.
  • 김변(金賆) : 김전의 아들,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이 태학사(太學士)였으며, 시호는 문신공(文愼公)이다.
  • 김중보(金仲保) : 벼슬이 평장사(平章事)였다.
  • 김륜(金倫) : 김변의 아들, 벼슬이 좌정승(左政丞)이었으며, 시호는 정렬공(貞烈公)이다.
  • 김희조(金希祖) : 김륜(金倫)의 아들, 고려 후기 충숙왕(忠肅王)때 문과에 급제하고, 추밀원사(樞密院使)를 거쳐 서해도도지휘사(西海道都指揮使)를 역임했다.
  • 김경직(金敬直) : 벼슬이 시중(侍仲)이었다.
  • 김관(金瓘) : 김전의 7세손,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이 찬성(贊成)이었으며, 공신으로서 언양군(彦陽君)에 봉해졌다. 시호는 공양공(恭襄公)이며,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육송사(六松祠)에 배향되었다
  • 김숙명(金淑明) : 고려 개성윤(開城尹), 사위가 서미성(徐彌性)이며 외손자가 서거정(徐居正)이다.

조선[편집]

  • 김문 : 조선 전기 문신이다. 본관은 언양, 자는 윤보(潤甫), 호는 서헌(西軒)이다. 원종공신이 되었고 경서, 자사를 비롯한 학문에 밝았고, 사학에 정통하였다. 저서로는 《의방유취》, 《자치통감훈의》 등이 있다.
  • 김대정(金大鼎) : 김취려(金就礪)의 11세손으로 무과에 합격하여 벼슬이 연안 부사(延安府使)였으며, 충사(忠祠)에 배향되었다.
  • 김천일(金千鎰) : 김취려의 13세손으로 유일(遺逸)로 벼슬이 판결사(判決事)ㆍ창의사(倡義使)였다. 임진왜란 때 의병 대장으로 창의사를 제수받아 도처에서 왜적을 격퇴하여 공훈을 세웠다. 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고경명, 박광옥, 최경회 등과 창의할 것을 결의하고 6월 기의군을 이끌고 전쟁에 참여하였다. 그는 진주성 전투에서 절도사 최경회. 황진. 고종후. 장윤 등과 함께 순절한다. 이때 그의 아들 김상건도 전사하고 부인 김해 김씨도 비보를 듣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시호는 문열공(文烈公)이다. 충사(忠祠) 나주 정열사(旌烈祠)에 배향되었다.
  • 김상건(金象乾) : 김천일의 아들, 벼슬이 사포서 별좌(司圃署別坐)였으며, 임진왜란때 순국, 충사(忠祠) 나주 정열사(旌烈祠)에 배향되었다.
  • 김응회(金應會) : 벼슬이 귀후서별좌(歸厚署別坐)였으며, 우계(牛溪) 성혼(成渾)의 제자, 의병장 김천일(金千鎰)과 종유(從遊)했으며, 의병장 김덕령(金德齡)의 매부(妹夫),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 담양의 추월산(秋月山)에서 왜적을 막다가 순국하였다. 광해군 때 그의 충효를 가상히 여겨 정려문(旌閭門)을 세웠으며, 수북면(水北面) 구산사에 배향되었다.
  • 김승적(金承績): 김관(金瓘)의 현손, 생원(生員)으로서,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육송사(六松祠)에 배향되었다.
  • 김승서(金承緖) : 김승적의 아우, 벼슬이 예빈시 참봉(禮賓寺參奉)이었으며, 향사 육송사(六松祠)에 배향되었다.
  • 김준(金浚) : 무과에 급제하여 벼슬이 안주 목사(安州 牧使)였으며, 시호는 장무공(壯武公)이다. 충사(忠祠) 고부의 정충사(旌忠祠) 및 안주의 충민사(忠愍祠)에 배향되었다.
  • 김천서(金天瑞) : 김승서의 현손, 벼슬이 명릉 참봉(明陵參奉)이었으며, 김제시 금산면 육송사(六松祠)에 배향되었다.
  • 김중만(金重萬) : 김취려의 16세손, 1728년(영조 4) 이인좌의 난(李麟佐亂)을 진압하는 데 공훈을 세워 분무이등공신(奮武二等功臣)으로 녹훈되고, 언성군(彦城君)에 봉해졌다.

근·현대[편집]

  • 김동조(金東祚) : 제16대 외무부 장관
  • 김방림(金芳林) : 제14대 국회의원(전국구). 한국여성정치연맹 총재.

고려 왕실과의 인척관계[편집]

집성촌[편집]

인구[편집]

  • 1985년 8,071가구 33,478명
  • 2000년 11,818가구 38,383명
  • 일운(一云) 고려 낭장(郎將) 김부식(金富軾)의 후예라 한다.
  • 제종(諸宗)들의 열망(熱望)에 따라 선계의 근원을 찾아 올라가 시조를 김선(金鐥)으로 밝혔으나, 시조의 이름은 조선 후기 1784년 개성 어느 산기슭에서 김노규(金魯奎)가 우연히 발견한 「김은열 묘지석」을 보고 기사(記事)한 《김은열 묘지문》이외에 『고려사』 등의 문헌(文獻)은 물론이고, 그 어떤 금석문(金石文) 자료에도 찾아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또 묘지명 형태도 배위(配位) 관계 및 생애 등도 누락되어 있고 단지 형제 서차만 기술되어 있을 뿐 완전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후 1785년 김사목경주 김씨 족보를 수보하면서 《묘지문》을 추기(追記)하였는데, 이곳에 경순왕 아들들 이름을 개명하고 시호를 작호(作號) 하는 등 가필(加筆)을 심하게 하였다는 것이다. 이후 경주 김씨 일문 족보류에 경순왕 아들들의 이름 및 서차가 쓰이기 시작하였다. 당시 발견된 묘지석은 다시 묻었다고 하는데, 현재 실물은 파손되어 온전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