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Alexandria Ocasio-Cortez
공식 초상
공식 초상
미국연방 하원의원
임기 2019년 1월 3일~
지역구 뉴욕주 제14선거구
전임 조 크롤리
신상정보
국적 미국의 기 미국
출생일 1989년 10월 13일(1989-10-13) (29세)
출생지 미국 뉴욕주 브롱크스
학력 보스턴 대학교 (문학사)
정당 민주당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웹사이트 ocasio-cortez.house.gov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영어: Alexandria Ocasio-Cortez, 약칭 AOC, 1989년 10월 13일~)는 미국의 정치인으로, 민주당 소속이다. 2019년부터 연방 하원의원으로 재직 중이다. 본래 바텐더로 일하다가 2016년 대선버니 샌더스 캠프에 참여하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2018년 하원의원 선거에서 뉴욕주 제14선거구에 출마해, 경선에서 조 크롤리 민주당 하원 원내의장을 꺾고 후보직을 거머쥐었다. 본선에서는 78%를 득표해 당선됐으며, 사상 최연소 여성 의원이 됐다. 취임 후 여러 대외 활동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정치적으로는 좌파적 견해를 보이고 있으며, 미국 민주사회주의자 소속이다.

생애[편집]

초기 생애[편집]

1989년 10월 13일 미국 뉴욕주 브롱크스에서 태어났다. 대학교 2학년 때 아버지가 폐렴으로 사망하고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집이 압류되자 생계 전선에 뛰어들었다.[1] 2016년 대선버니 샌더스 캠프에 참여했다.[2] 의원 경선에 출마하기 전인 2017년까지는 식당 종업원으로 일했다.[1]

의원직 당선[편집]

2018년 6월 26일 시행된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조 크롤리 민주당 하원 원내의장을 꺾고 후보직을 거머쥐었다. 크롤리는 하원에서 민주당 서열 4위였으며, 낸시 펠로시를 이어 차기 민주당 원내대표로 오를 가능성이 있었기에 이 결과는 이변으로 받아들여졌다.[3][2] 펠로시는 결과가 발표된 후 "그녀의 승리에 현혹되지 말라"라며 승리를 평가절하했다.[4] 반대로 샌더스는 "진보 풀뿌리 정치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예"라며 크게 환영했다.[5]

정치적 성향[편집]

오카시오코르테스는 정치적으로 좌파적 견해를 보이며, 민주사회주의를 표방하는 미국 내 최대 사회주의 단체인 미국 민주사회주의자 소속이다.[1] 선거운동 기간 동안 그는 보편적인 보건 서비스 제공과 연방 일자리 보장을 주장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무관용 비판정책을 비판했다.[2] 후보 선출 후 태미 더크워스 연방 상원의원이 민주당이 좌경화되면 중서부에서 표를 모으기 힘들다고 비판하자, 자신의 공약은 자신의 지역구에서만 지지를 얻는게 아니라고 비판했다.[4]

소득세율 인상[편집]

오카시오코르테스는 2019년 1월 6일 방영된 《60분》에 출연해 연 소득이 1000만 달러인 고소득자에게 최고세율 70%의 부유세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6] 그녀의 인터뷰에 대해 앨런 그린스펀은 "끔찍한 아이디어"라며 "경제 활동을 심각하게 위축시키고 싶다면 그렇게 해도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대로 로런스 서머스는 "그녀의 말이 맞다"라며 "미국은 보다 급진적인 세금 개혁이 필요하고, 소득 상위 1%에 있는 사람들은 지금보다 세금을 더 내야 한다"라고 옹호했다.[6] 같은 해 열린 세계 경제 포럼에 참석한 고소득자들은 그녀의 주장에 대해 잇따라 반박했다.[7]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