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신경림
마들연구소에서 강연하고 있는 신경림(2009년)
마들연구소에서 강연하고 있는 신경림(2009년)
출생 1936년 4월 6일(1936-04-06) (82세)
일제 강점기 충청북도 충주군
직업 시인, 수필산문가, 평론가, 현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국적 대한민국
학력 충주고등학교 졸업
동국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활동기간 1965년~현재
장르 시, 산문, 평론
사조 시, 산문, 평론
대표작 《갈대》, 《농무》, 《전야》, 《서울로 가는 길》
수상내역 단재문학상, 대산문학상, 이산문학상, 공초문학상, 만해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은관문화훈장(2등급, 2001년)
웹사이트
www.koun.co.kr

신경림(申庚林, 1936년 4월 6일 ~ )은 대한민국시인이다. 본관은 아주.

충청북도 충주시(당시 충청북도 중원군)에서 태어났다. 충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동국대학교 문리대 영문과를 학사 학위하였으며, 1956년문학예술》 잡지에 〈갈대〉, <낮달>, <석상>를 비롯한 시들이 추천되어 문단에 나왔다. 한때 건강이 나빠서 고향에 내려가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기도 했고 다시 서울로 와 잡지사·출판사 등에 취직해 지내며 10년 동안 절필했다.(시작을 중단했다.) 1965년부터 다시 시를 창작하여 <원격지>, <산읍기행>, <시제> 등을 발표한다. [1] 1971년창작과 비평》 가을호에 〈농무(農舞)〉,〈전야(前夜)〉,〈서울로 가는 길〉 등을 발표하여 주목을 끌면서 다시 시를 쓰기 시작했다. 재출발 이후 그의 시들은 '시골의 흙냄새에 묻어서 풍기는 생활의 땀냄새와 한(恨)과 의지 등'이 짙게 풍겨 이른바 민중시인의 이름을 얻게 했다. 농민문학·민중문학 등을 주제로 평론들도 발표하였다. 국군보안사령부의 사찰 대상 중 한 사람이 되어 노태우 정부로부터 감시당하였는데, 이는 1990년 10월 4일 외국어대 재학 중 민학투련 출신으로 보안사로 연행돼 프락치로 수사에 협조해오다 탈영한 윤석양 이병의 폭로에 의해 밝혀졌다.[2]

저서[편집]

시집[편집]

기타 시집[편집]

  •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었다(글로세움, 2007년) : 꼭 읽어야 할 명시 100시를 시인께서 엄선하여 시도자 김용문이 백 편의 시로 재구성하였다.

동시집[편집]

산문집[편집]

  • 《바람의 풍경》(문이당, 2000년)
  • 《민요기행 1,2》
  • 《강따라 아리랑 찾아》
  • 《시인을 찾아서》

평론집[편집]

  • 《민중(民衆)과 문학(文學)》

서훈[편집]

각주[편집]

  1.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었다(글로세움, 2007년) 작가 소개
  2. “보안사, 저명인사 1300명 사찰 - 탈영사병 양심선언”. 천주교인권위원회. 1990년 10월 5일. 2009년 2월 17일에 확인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