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캐릭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로
《짱구는 못말려》의 등장인물
등장짱구는 못말려 1기 옷장 속의 강아지
원작자우스이 요시토
성우마시바 마리 일본의 기 일본
정유미(투니버스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경희(극장판, 대원방송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김미정(SBS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김지영(문화방송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프로필
별칭흰둥이(한국명)
나이불명
성별수컷
강아지
출생일1996년 9월 27일
국적일본
소개노하라 가에서 기르는 애완견
관련인노하라 히로시
노하라 미사에
노하라 신노스케
노하라 히마와리

시로(흰둥이)(일본어: シロ)는 《짱구는 못말려》에 나오는 등장인물로, 신짱이 주워온 유기견이다. 성우는 마시바 마리 (일본판) / 정유미 (투니버스), 장경희 (극장판), 김미정 (SBS) 현재:카스카베 방위대멤버 이다.

소개[편집]

노하라 일가가 기르는 애완 강아지. 하얀색 계열의 소형견. 국내판 이름은 흰둥이. 골목길 박스에 담겨져 있는 유기견으로 처음 등장해 카스카베 방위대에게 발견됐고 신노스케의 집에서 살게된다. 이후 신노스케를 단순히 애완견과 주인을 떠나 형제같은 사이로 가까워진다. 유독 신노스케랑 산책가는걸 좋아한다. 자고 있다가도 미사에가 신노스케한테 시로 산책좀 시키라는 말만 들으면 벌떡 일어났고 스스로 목줄을 챙겨올 정도다.

특징[편집]

매우 영리하지만, 신짱한테 늘 휘둘리는 불쌍한 애완견이다. 말티즈로 추측되지만 짱구는 못말려 11기 10화에서 신짱이 잡종이라고 밝힌다.

가끔 가다 신짱을 대신하여 히마를 돌보기도 하는 든든한 강아지다. 그런 시로는 제대로 보답받지 못하는 모양이다. 신짱이 자기 할 일을 던져놓고 놀러나가는 경우가 있는데, 시로에게 밥을 주지 않고 나가는 경우가 많다. 또한, 산책도 자주 못하는 모양이다. 그리고 히마가 엄마 몰래 사고를 쳤는데 그것을 시로가 저지하고 미사에가 히마를 혼내는 일도 있었다.

그러나 여러가지 재주를 가지고 있다.(솜사탕, 배꼽 긁기 등) 솜사탕은 몸을 둥글게 말아서 몸을 솜사탕처럼 만드는 재주고, 배꼽 긁기는 배꼽을 앞발로 긁는(일본어: チンチンカイカイ 진친카이카이[*]) 재주다. 히마와 더불어 사람의 말을 모두 알아듣는다. 강아지이지만 히마의 여동생을 위험에서 구하고, 아픈 사람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사람의 언어를 거의 다 알아듣고, 모르는 할머니를 도와주는 등 말하는 능력만 없을 뿐 그 외의 사고력은 대학생 나이의 사람과 비슷하다.

극장판 15기 태풍을 부르는 노래하는 엉덩이 폭탄!에서는 이례적으로 주인공이 되었고 18기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초시공! 태풍을 부르는 나의 신부에서는 그의 후손들이 등장했다.

15기가 개봉하기전, TV시리즈에서는 요정의 마법으로 인간으로 변신하는 번외편이 방영됐다. 이 편에서 그는 신노스케의 일란성 쌍둥이 형제 시로노스케가 됐고 유치원 생활, 심부름, 목욕하기 등등 강아지였을때는 상상도 못한 소박한 일상들을 누리며 행복해한다. 그러다 오오하라 나나코와 카스카베 방위대와 다함께 떠난 소풍자리에서 신노스케를 잃어버렸고 하늘에는 먹구름이 깔리자 그는 모든걸 제껴놓고 신노스케를 쫓았다. 강아지때처럼 후각으로 찾으려고 했지만 인간으로 변해버린후 후각이 쇠퇴해서 불가능했다. 이후 요정이 알려준 '친친 카이카이' 주문으로 다시 강아지로 변신해 신노스케를 무사히 찾아낸다. 해당 에피소드는 시로가 단순히 애완견이 아닌 노하라 일가 구성원으로 그려졌고 상대적으로 묘사가 적었던 그의 내면이 구체적으로 알려져 호평을 받았다.

신노스케 또한 평소에는 시로 돌보는 일 자체를 매우 귀찮아하지만 위급상황에는 백팔십도 돌변. 시로가 행방불명 됐을때는 아빠 히로시와 같이 해가 질때까지 동네를 돌아다니며 찾아다녔고 그날 밤에는 시로가 영영 떠나버리는 꿈까지 꾸었다. 한번은 시로가 감기몸살로 입원해 있었는데 이때는 시로가 아프게 된건 자기가 평소에 먹이를 제대로 주지 않아서라 그런거라고 반성했고 시로가 없는동안에는 텅 빈 시로집만 바라보다 나중에는 자신이 시로집에 들어가 시로 흉내를 낸적도 있었다.

신짱과 친해진 계기[편집]

박스에 담겨져 버려져 있다 카스카베 방위대와 신노스케를 만났다. 이후 아이들은 누가 강아지를 데려갈지 의논했는데 네네는 이미 고양이가 있어서 강아지까지 데려가는건 무리였고 토오루네 집은 고급빌라라 애완동물을 못 기르게 되어있었다. 그렇게 강아지를 데려가는건 신노스케가 하게됐다. 그리고 엄마가 없는동안 혼자서 강아지와 여러가지 놀이를 하며 놀다 미사에가 돌아오자 급하게 강아지를 옷장안에 숨겼다. 집에 돌아온 미사에는 방바닥에 대파가 굴러다니는데다 아들은 어울리지도 않게 신문을 읽고있는걸 수상히 여기다 강아지똥을 발견했다. 그리고 도망치는 신노스케를 쫓아 옷장문을 강제로 열었다 자신이 아끼는 드레스를 물어뜯어 놓은 시로를 발견했다.

신노스케는 밥 주고 산책시키는건 자기가 다 할테니 기르게만 해달라고 했고 나중에 상황을 알게된 히로시도 살아있는 동물을 내다 버리라고 하는건 아이한테 너무 가혹한 일이라고 했다. 하지만 강아지는 사료값부터가 비싸고 해줘야 할 일이 상상 이상으로 많은데다 신노스케는 말은 그럴듯하게 하지만 나중에는 모두 엄마인 자신한테 치다꺼리 하게 만든다는 미사에의 주장에는 반박할 말이 없었다. 결국 신노스케는 강아지를 내다 버리러 갔는데 여기서 더빙판에선 편집된 장면이 나온다. 시로가 담겨진 박스를 바라보던 그는 자신이 박스 안으로 들어갔다 순찰을 다니던 경찰에게 발견됐다.

박스에 '수컷입니다, 키워주세요.'라는 문구를 본 경찰은 아이에게 이름이 뭐냐고 묻는다. 신노스케는 강아지 이름을 묻는다고 생각해 자신이 마음대로 지은 '시로'라는 이름을 댔고 경찰은 아이가 아동학대를 당한것도 모자라 개처럼 버려지지까지 했다고 생각해 서둘러 신노스케와 시로를 데리고 집에 찾아와 어떻게 아이를 버릴수 있느냐고 야단을 쳤고 결국 미사에는 시로 키우는걸 허락하게 된다. 일본에서 '시로'라는 이름은 인명으로도 많이 쓰이기 때문에 경찰이 아이 이름과 개 이름을 헷갈리는게 자연스럽다. 하지만 한국에서 사람 이름을 흰둥이라고 짓는 경우가 없기 때문에 다소 부자연스러워 보여 편집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