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헤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킨헤드의 상징들. 번호 순서대로 켈트 십자가, 오달 룬문자, 주먹, 철십자, SS 로고, 두개골.

스킨헤드(skinhead)는 1960년대 후반 영국에서 있었던 노동자 계급의 하위문화(Subculture)를 가리키는 말로 쓰이기 시작했다. 그들은 짧게 깎은 머리를 하거나 대머리를 해서 '머리가 짧은', '대머리의'라는 뜻을 가진 스킨헤드가 이들을 지칭하는 말이 된 것이다. 이후에는 다른 나라로도 퍼졌다. 최초의 스킨헤드는 서인도 제도, 특히 자메이카루드 보이(Rude boy) 문화와 영국의 모드(Mod) 문화로부터 패션, 음악, 라이프스타일 면에서 영향을 받았다. 초기 스킨헤드 하부문화는 정치, 인종 문제와는 관련이 없었다. 그러나 이후에 정치 성향과 인종에 대한 태도가 스킨헤드 일부를 구분하는 요소가 되었다. 이들은 정치에 무관심한 경우가 많지만 스킨헤드의 정치 성향은 극좌파부터 극우파까지 다양하지만, 대개 정치색을 띠는 스킨헤드들은 극우파에 속한다.

러시아의 스킨헤드는 극단적 인종차별의 성향을 보이며 2005년 고려인 출신의 러시아 가라테 챔피언인 야코브 칸을 죽이고, 우즈베키스탄인, 러시아인에 중상을 입히기도 했다. 이 러시아인이 폭행당한 이유는 몰도바인과 닮아서였다.

70년대 이후의 특징인 닥터마틴 부츠

사회적으로 보자면 스킨헤드 족은 기본적으로 노동자 계급 출신들이라는 말도 있으며, 이것은 일반적으로 옳은 말이다. 스킨헤드 족이라 불리게 된 청년 집단이 1960년대 말 영국에서 형성되었고, 이들은 자메이카 출신의 흑인 노동자들과 영국의 항구 도시들에 위치한 백인 항만 노동자들로 구성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초창기 스킨헤드 족은 인종차별주의적 성향을 갖지 않았으며 보다 노동계급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 이들은 힘든 항만 노동을 통해 형성된 매우 거친 성격과 함께 맥주를 즐겨 마시며, 전형적인 영국인들처럼 축구를 열광적으로 좋아하며, 영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애국심을 가지고 있다는 등의 특징을 공유하고 있었다. 스킨헤드 족들은 머리에 이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삭발을 했으며, 힘든 노동에서 견딜 수 있도록 튼튼한 청바지와 쇠징을 박은 구두를 신고 다녔다. 그러나 1970 년대가 되면서 이들은 여러가지 다른 성향의 스킨헤드 족들로 분화되기 시작했다. 이때 영국은 인도/파키스탄계 노동자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백인 노동자들의 실업률이 늘어나게 되었고, 보수당 정권은 복지 예산을 삭감하고 자유 경쟁을 확대시키는 등 보수적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었다. 또한 유럽에서 일어나기 시작한 네오나치 움직임도 영국에 상륙하고 있었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백인 우월주의적 우익 스킨헤드 족이 탄생하게 된다. 이들 우익 스킨헤드는 권력에서 소외된 백인 청년들의 절망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자본주의 경쟁에서 패배한 분노를 유색인종에 대한 테러로 표출한 것이다. 우익 스킨헤드 족에 맞서서 전통적 노동계급임을 긍지로 여기며 인종차별주의에 대항하는 스킨헤드 족-이들은 흔히 SHARP(SkinHead Against Racial Prejudice)로 불린다-들이 등장한 것도 이 무렵이다. 현재의 스킨헤드 족은 정치적 성향에 따라 크게 우익과 좌익으로 나뉘고, 이들은 서로 길거리 싸움을 벌이는 등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지만 또한 동시에 정치적 이슈를 떠나 노동자 계급의 자긍심, 애국주의 등의 코드를 공유하며 동질감을 유지하고 있다. 스킨헤드 족은 음악적으로도 하나의 뚜렷한 흐름을 만들어냈다. 60년대 태동기의 오리지널 스킨헤드가 영국의 전통 노동요인 음주가요와 자메이카 산 음악인 SKA에 취했다면 70년대 중반 이후 스킨헤드 족들은 펑크 록하드코어 펑크에 자신들을 동일시하게 된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야후 오픈사전: 스킨헤드
  2. 한겨레, '러 법원, 고려인 죽인 스킨헤드 6명에게 중형 선고'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