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품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사(數詞) 또는 셈씨는 사물의 수량이나 순서를 나타내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수사를 양수사(量數詞)[또는 기수사(基數詞)라고도 한다.]와 서수사(序數詞)로 나눈다. 단독으로 쓰이거나, 관형사 또는 셀 수 있는 단위를 나타내는 말과 함께 사용된다.

주요 언어의 수사[편집]

언어 1 2 3 4 5 6 7 8 9 10
한자 표기
한국어(고유어) 하나 다섯 여섯 일곱 여덟 아홉
한국어(한자어) 육(륙)
베트남어(고유어) một hai ba bốn năm sáu bẩy tám chín mười
베트남어(한자어) nhất nhị tam tứ ngũ lục thất bát cửu thập
일본어(고유어) ひと(ひ) ふた(ふ) いつ なな ここ とお(そ)
일본어(한자어) いち さん ろく しち はち く(きゅう) じゅう
중국어보통화 èr sān liù jiǔ shí
스페인어 uno dos tres cuatro cinco seis siete ocho nueve diez
프랑스어 un, une deux trois quatre cinq six sept huit neuf dix
영어 one two three four five six seven eight nine ten
독일어 eins zwei drei vier fünf sechs sieben acht neun zehn
에스페란토 unu du tri kvar kvin ses sep ok naŭ dek

한국어 수사[편집]

한국어의 수사는 고유 수사와 한(漢)수사의 두 종류로 나뉘며, 두 수사는 서로 쓰임새를 달리 하면서 공존하고 있다. 고유 수사는 1부터 99까지가 쓰이며, 그 이상의 수는 한수사를 쓴다. 또한 원래 없었던 0도 또한 한수사를 거쳐 받아들였다.

양수사[편집]

수량을 셀 때 쓰는 수사이다.

한국어의 양수사[편집]

한국어에는 고유어로 된 것과 한자어로 된 것이 있는데, 고유어는 고유어끼리 한자어는 한자어끼리 결합하는 특징이 있다. 많은 고유어 수사들이 한자어 수사에 밀려 사라졌다.

아래 표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된 양수사 중 일부이다. ※ ‘0’[영(零)]은 명사이다.

수(數) 수사(數詞) 관형사(冠形詞) 비율을 나타내는
의존 명사(依存名詞)
10-8 사(沙/砂) 빈칸
10-7 섬(纖)
10-6 미(微)
10-5 홀(忽)
10-4 사(絲) 모(毛)
10-3 모(毛) 리(釐/厘)
10-2 이(釐)
= 분
10-1 분(分)
= 푼
할(割)
1 일(一/壹) 빈칸
하나
2 이(二/貳)
3 삼(三)
세·석
4 사(四)
네·넉
5 오(五)
다섯
6 육(六)
여섯
7 칠(七)
일곱
8 팔(八)
여덟
9 구(九)
아홉
10 십(十)
20 이십(二十)
스물 스무
30 삼십(三十)
서른
40 사십(四十)
마흔
50 오십(五十)
60 육십(六十)
예순
70 칠십(七十)
일흔
80 팔십(八十)
여든
90 구십(九十)
아흔
100 백(百)
= 일백(一百)
『옛말』
1000 천(千)
= 일천(一千)
즈믄『옛말』

고유어로 된 대표적인 양수사[편집]

  • 하나
  • 스물
  • 온 (한자어의 영향으로 사라졌다. 100을 나타낸다.)
  • 즈믄 (한자어의 영향으로 사라졌다. 1000을 나타낸다.)

한자어로 된 대표적인 양수사[편집]

  • 일(一)
  • 이(二)
  • 삼(三)
  • 사(四)
  • 십(十)
  • 백(百)
  • 천(千)

서수사[편집]

순서를 나타내는 수사이다.

한국어의 대표적인 서수사[편집]

고유어로 된 대표적인 서수사[편집]

고유어로 된 서수사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독립된 단어로 등재되어 있다. 모든 서수사가 ‘수 관형사’와 형태가 같다. 또한, 1~10을 의미하는 서수사는 ‘수 관형사’와 더불어 ‘명사’와도 형태가 같다. 하지만 11 이상을 의마하는 서수사는 ‘수 관형사’와 형태가 같지만, ‘명사’와는 형태가 다르다.

아래 표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된 ‘-째’가 붙은 수사 전부이다.

서수사(차례를 나타내는 말)로 ‘열두째·스물두째·서른두째’ 등 ‘두째’ 앞에 다른 수가 올 때에는 받침 ‘ㄹ’이 분명히 탈락한다. 하지만 ‘둘째’, 그 자체는 ‘ㄹ’이 탈락하지 않는다.[1]

수(數) 수사(數詞)·관형사(冠形詞) 명사(名詞)
1 첫째
1, 2 한두째 빈칸
2
*두째(틀린 말)
2, 3 두세째 빈칸
3 셋째
3, 4 서너째 빈칸
4 넷째
4, 5 네다섯째
= 너더댓째
= 너덧째
= 네댓째
빈칸
5 다섯째
5 정도 댓째 빈칸
5, 6 대여섯째 빈칸
6 여섯째
6, 7 예닐곱째 빈칸
7 일곱째
8 여덟째
8, 9 엳아홉째 빈칸
9 아홉째
10 열째
10이 조금 넘는 여남은째 빈칸
11 열한째 열하나째
12
*열둘째(틀린 말)
열둘째
20 스무째 스물째
맨 끝 빈칸 말째(末-)

한자어로 된 대표적인 서수사[편집]

한자어로 된 서수사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독립된 단어로 등재되어 있지 않다. 다만, ‘제일’(第一)만 홀로 명사·부사로 등재되어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제-22(第)
「접사」
((대다수 한자어 수사 앞에 붙어))
‘그 숫자에 해당되는 차례’의 뜻을 더하는 접두사.

라는 접두사가 존재한다. 따라서 ‘제-’(第)를 ‘한자어 수사’[예: ‘일’(一)·‘이’(二)·‘삼’(三) 따위] 앞에 붙여 서수사를 만들 수 있다.

  • 제일(第一)
  • 제이(第二)
  • 제삼(第三)
  1. “제6항다음 단어들은 의미를 구별함이 없이, 한 가지 형태만을 표준어로 삼는다.”. 《국립국어원. 2016.03.27.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