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일본어: 新しい歴史教科書をつくる会 아타라시이레키시쿄카쇼오쓰쿠루카이[*])은 일본의 역사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전파하기 위해 1997년에 결성된 일본의 우익 단체로, 대한민국에서는 새역모(新歴會), 일본에서는 만드는 모임(일본어: つくる会 쓰쿠루카이[*])이라는 약칭으로도 불린다.

이 모임은 후소샤(扶桑社)를 통해 《개정판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출판하였는데, "난징 대학살"을 "난징 사건(南京事件)"이라고 바꾸어 부르고, "위안부(慰安婦)"라는 용어를 계속 사용하는 등, 일본 제국 시절의 전시 활동을 빠뜨리거나 축소하는 태도로 말미암아 한국중국 등으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교과서는 또한 독도조어도 제도, 쿠릴 열도 남쪽의 영유권을 강조하고 있다.

일본정책연구센터(일본어: 日本政策研究センター)는 〈여기가 이상한 중국과 한국의 역사 교과서〉(일본어: ここがおかしい中国・韓国歴史教科書)라는 이름의 소책자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역사 교과서가 반일 선전을 담고 있다고 비난하고, 교과서들을 비교해 볼 것을 주장하였다.

일본은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에 대해 검정교과서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1][2] 따라서 일본 문부성의 검정기준을 통과하는 한 민간 출판사에서 역사 교과서를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일본 문부과학성. “概要 2.教科書が使用されるまで”. 2010년 5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9월 2일에 확인함. 
  2. 사단법인 한국검정교과서. “일본의 제도”. 2010년 9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