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날신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새날신문》(-新聞)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청소년들이 많이 읽는 신문으로 전체 4페이지, 대형판으로 발간한다.

일제강점기[편집]

《새날신문》은 김일성 국가주석이 친모, 강반석에 도움으로 발간한 신문이라고 한다.

이 신문은 당시 일본에 의해 식민지가 된 암울했던 조선에서, 새 희망과 독립에 대한 긍지를 주기 위해 발간되었다고 한다.

이 신문은 만경대와 평양에서 살고 있었던 사람들을 위해서 발간했으며, 1927년 1월에 창간되었다고 한다. 그 후 발간하지 않다가 1956년 6월 1일에 김일성 국가 주석의 지시로 복간되었다.

당시에는 문학예술출판사에서 발간되었다가, 나중에는 금성청년출판사에서 발간된다. 1주일에 2번 발행한다.

당시의 평가[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당시 《새날신문》의 창간은 봉건주의에 젖어있었던 사상을 계몽하는 것에 관해 이바지 했으며, 우리 나라의 첫 어린이들을 위한 신문이라고 평가했다.

내용[편집]

신문의 내용은 동화, 일기, 수필, 기행문이 많으며, 조선혁명에 관련된 기사들이 종종 실리기도 한다. 이밖에도 과학상식이나, 동화책에서 발췌된 교훈을 바탕으로 꾸민 글도 있다.

참고[편집]

새날신문 관련 조선중앙텔레비전 소개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