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제삼합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현재의 삼제삼합점. 1917년 이전에, 이 사진의 왼편은 독일 제국, 가운데편은 러시아 제국, 오른편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었다.
1907년경의 우편 엽서. 니콜라이 2세, 빌헬름 2세, 프란츠 요제프 1세. 배경은 미스워비츠의 비스마르크 탑

삼제삼합점(三帝三合點, 폴란드어: Trójkąt Trzech Cesarzy, 독일어: Dreikaisereck, 러시아어: Угол трёх императоров, 영어: Three Emperors' Corner)은 오늘날 폴란드 실롱스크주 미스워비체(Mysłowice) 부근 흑(黑)프솀샤(Przemsza) 강과 백(白)프솀샤(Przemsza) 강의 합류점에 있었던 삼합점이다. 1871년부터 1917년까지 러시아 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독일 제국제국(帝國)의 국경이 맞닿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름이 붙게 되었다.

역사[편집]

삼제삼합점은 폴란드 분할의 결과로 생겨났다. 1742년 프로이센 왕국이 이 지역을 장악했고, 1846년 크라쿠프 자유시오스트리아 제국에 합병되었으며, 한편으로 1815년 빈 회의 결과 폴란드 입헌왕국러시아 제국의 보호령이 되었다가 이후에 합병됨으로써 형성되었다.

1871년 프로이센 왕국의 주도로 독일이 통일되어 독일 제국이 되면서, 이 삼합점은 가장 유명한 이름인 삼제삼합점으로 알려지게 되었다.[1] 제1차 세계 대전 이전까지 이 곳은 유명한 관광지였으며 특히 독일 제국에서 잘 알려졌다. 관광 목적인 두 척의 배가 주변을 다녔으며, 빌헬름 크라이스(Wilhelm Kreis)의 디자인에 따른 비스마르크 탑이 1907년에 세워졌다. 당대의 신문 기사에 따르면, 매년 3,000명에서 8,000명 정도가 찾아왔다고 한다.[1]

그러나 1917년 ~ 1918년 사이 3개 제국이 붕괴되었고, 1918년 폴란드 제2공화국이 세워지면서 국경으로서의 기능도 상실하게 되었다. 다음 해인 1919년, 이전의 오스트리아와 러시아 땅에 크라쿠프 주키엘체 주가 수립되었으며, 1921년 실롱스크 주에서 실시된 주민 투표에 따라 독일령 지역 또한 폴란드 영토인 실롱스크 주에 편입되었다. 실롱스크 주의 주지사로 있던 미하우 그라진스키(Michał Grażyński)는 1937년부터 1938년까지 비스마르크 탑을 철거했다. 지금 이 지역은 산업 지역이지만, 이 삼합점은 그리 주목받지 못하는 관광지이다. 2004년에 이 곳에 한때 삼제삼합점이 있었다는 명판이 세워졌다.

비슷한 사례[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폴란드어) Zapomniane miejsce Archived 2014년 12월 25일 - 웨이백 머신, Gościniec PTTK, Kwartalnik, 4 (12)/2003, ISSN 1642-0853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