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헌영 리승엽 간첩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헌영 리승엽 간첩 사건1953년 박헌영리승엽을 비롯한 남로당 계열의 거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치인들이 미국의 간첩으로서 정부 전복을 음모했다는 혐의로 체포되어 최고재판소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사건이다. 정식 명칭은 미제국주의의 고용간첩 박헌영, 리승엽 도당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권 전복 음모와 간첩사건이다.

이 사건의 피의자 13명 가운데 박헌영을 제외한 12명은 1953년 7월 30일 기소되어 재판을 받았고 재판은 재빨리 진행되어 8월 6일 판결이 내려졌다. 박헌영은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재판이 미루어지다가 2년 후인 1955년 12월 3일 기소되어 12월 15일에 판결을 받았다.

재판 결과는 피의자 전원 유죄 판결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이원조윤순달을 제외하고는 모두 사형 선고를 받고 처형되었다.

이 사건은 한국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한 책임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동시에 당시 금강정치학원을 기반으로 일정한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남로당 계열을 일거에 제거하기 위한 김일성 계열의 모략이라는 평가[1] 와, 이들이 미국의 간첩이었으며[2] 김일성 축출을 시도했다가 실패하여 처단된 것[3] 이라는 상반된 평가가 있다.

참고자료[편집]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재판소, 〈미제국주의 고용간첩 박헌영 리승엽 도당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권 전복음모와 간첩사건 공판 문헌〉, 평양, 1956년.
  • 임경석 (2004년 4월 15일). 《이정 박헌영 일대기》. 서울: 역사비평사. ISBN 89-7696-801-8. 

각주[편집]

  1. 역사문제연구소 (1991년 1월 1일). 〈5. 박헌영과 김일성: 한국공산주의자운동의 두 지도자의 길 (이종석)〉. 《한국현대사의 라이벌》. 서울: 역사비평사. ISBN 978-89-7696-210-2. 
  2. 《연합뉴스》 (2004.11.08) 북 `박헌영은 언더우드2세가 키운 스파이`
  3. 이들이 미국의~: 김중종, 〈박헌영은 미국의 간첩이었다〉,《말》 (1991년5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