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룬제 아카데미아 출신 장교 쿠데타 모의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룬제 아카데미아 출신 장교 쿠데타 모의 사건은 1992년, 소비에트 연방프룬제 군사 아카데미(현, 러시아 군사 종합 아카데미) 유학파 출신의 조선인민군 장교들이 쿠데타를 시도한 군사 사건이다.[1][2] 조선인민군 창설 60주년 기념행사가 예정된 1992년 4월 25일, 사열식이 열릴 때 쿠데타 세력의 전차포로 김일성 김정일 부자를 살해하고 권력을 장악할 계획을 꾸몄으나, 정보 유출로 실패했다.

각주[편집]

  1. 이지은 (2011년 2월 24일). "북, 쿠데타 일으킬지도 몰라…엘리트 숙청 시작됐다". 중앙일보. 2012년 8월 15일에 확인함. 
  2. “<시민혁명의 도화선 SNS> ③ 북한에도 바람 부나”. 연합뉴스. 2011년 2월 13일. 2012년 8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