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설정식
薛貞植
출생 1912년 9월 18일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단천
사망 1953년 8월 30일 (40세)
직업 시인, 작가
언어 조선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북조선 총리 비서실 문예특보비서관
학력 경성 연희전문학교 문과 학사
미국 마운트 유니언 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철학과 학사
활동기간 1932년 ~ 1953년
장르 시문학
친지 설진주(누나)
김두백(자형)
김두봉(사돈)
김보성(외손)
자녀 설희관(차남)
설정혜(딸)

설정식(薛貞植, 1912년 9월 18일 ~ 1953년 8월 30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시인, 번역문학가, 영문학자, 정치가이다. 본관은 순창이다.[1]

생애[편집]

함경남도 단천 출생으로, 연희전문학교 문과를 졸업한 뒤 미국 마운트 유니온 대학교,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수학하였다.

1932년동광》에 발표한 〈거리에서 들려주는 노래〉로 문단에 입문했다. 광복 후 시집으로 《종(鐘)》(1947), 《포도》(1947), 《제신(諸神)의 분노》(1948), 장편소설로 《청춘》(1946)을 출간했고,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을 번역했다.

탁월한 영어 실력으로 광복 후 미군정 시기에 미군정청에서 근무하면서, 1946년 좌익 문인 단체인 조선문학가동맹에서 외국문학위원장을 맡았다.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월북하고 휴전회담 통역관으로 종군하였다. 휴전 직후인 1953년 남로당박헌영, 이강국, 리승엽, 임화가 간첩 혐의로 체포되었을 때 함께 붙잡혀 사형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족 관계[편집]

3남 1녀와 부인 등 가족을 모두 두고 월북하였다. 영화 배우 김보성이 외손자이다[2].

매형이 김두봉(金枓奉)의 아우인 김두백(金枓白)이다.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