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추홀(彌鄒忽)은 현재의 인천광역시 일부를 일컫는 백제 시대의 지명이다.

부평권을 포괄하는 현재 인천광역시와는 달리 예전의 인천 지역은 지금의 인천광역시 남부와 시흥시 일부를 관할하였다. 인천 지역은 지금의 인천광역시 중구,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 연수구, 부평구 십정동과 경기도 시흥시 북부(옛 소래읍), 부천시 옥길동, 계수동, 광명시 옥길동에 해당한다.

유래[편집]

동국여지승람》을 보면, 고구려를 떠난 비류온조 형제가 남하하던 중 비류가 머물러 나라를 세운 곳이 미추홀이다. 비류는 미추홀에 터를 잡았으나 땅이 많이 습하고 물이 짜서 백성이 편하게 살 수 없었다. 그리하여 온조가 머무는 위례로 돌아가 그곳의 백성이 모두 태평하게 사는 광경을 보고 수치스럽고 한스러워서 죽는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매소홀'(買召忽)로 기록되어 있는데[1] 미추홀과 같은 표기로 "미숫골"로 읽을 수 있다. 인천이라는 명칭은 고려 후기에서 조선 전기에 이르러서야 사용되기 시작했다.

역사[편집]

그러고서 인천은 각국의 영사관이 설치되는 등 외국과 통상하는 중심지가 되면서 국제 도시화했다.

  • 1895년 23부제(二十三府)로 행정구역이 재편되면서 인천부의 치소(治所)가 되었다. 原仁川都護府(원인천도호부) 관할지는 인천군이 되었다.
  • 이듬해 1896년 다시 13도제로 변경되면서 경기도에 속하여 경기도 인천부가 되었다.
  • 일제강점기에 한반도(韓半島)를 강제로 점령한 시기인 1914년에 일제에 의한 행정 폐합으로 인천부는 인천항 중심의 시가지로 대거 축소되고 기타 외곽은 부천군에 편입되었다.

각주[편집]

  1. 邵城縣, 本高句麗 買召忽縣, 景德王改名, 今仁州[一云<慶原買召>, 一作<彌鄒>35卷-志4-地理2-10《三國史記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