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성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장애음
공명음
유음
공명강
기류의 방향
기류의 근원
성대의 울림
긴장도

무성음(無聲音, 문화어: 청없는소리, voiceless consonant)은 조음할 때 성대(목청)의 울림을 수반하지 않거나 유성음보다 덜 울리는 소리이며 안울림소리라고도 한다.

고전 음성학[편집]

허파로부터 나온 공기가 후두를 통과할 때 2개의 성대 사이가 열려 있으면 성대는 울리지 않고 호기가 그대로 밖으로 나간다. 여기서 들리는 소리가 무성음이다. 주로 자음에 나타나고 [p], [f], [t], [s], [k] 등이 이에 속한다.

자음 체계에서 무성음과 유성음의 대립 구조를 가진 언어가 많다. 그러나 한국어태국어등은 무성음과 유성음의 차이로 뜻을 구별하는 기능이 보다 덜 발달된 언어로 다루어진다. 한편 이러한 인간의 발음능력에서 유성음은 전세계적인 언어분포에서 그 사용이 보편적으로 보여지나 무성음이라는 발음능력의 자산을 특히 잘 사용하는 언어들은 상대적으로 적다. 그러나 동일한 성대구조를 갖는 인류의 신체적인 면에서 무성음이라는 영역을 사용할 수 있는 발음기관을 적절히 사용하지 않는것은 자원의 낭비로 보여질수있는 여지도 있다.

음향음성학[편집]

무성음으로 분류되는 자음군은 발성시작부터 성대진동시점 까지의 시간이 길며, 유성음은 이와 반대로 짧은 차이가 있다. 한국어에서 이 성대진동시점(Voice Onset Timing)은 예사소리(유성음), 된소리(무성음), 거센소리(무성 유기음)를 구분해 주는 역할을 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 ([신동아-문화생활]한 국인이 죽어도 못 따라하는 영어발음 극복 비법 ‘ #ㅐ밀리’ ‘∀ㅏ이올린’ ‘ㄹㄹㅔ이디’… 新造 자음 6개면 당신도 네이티브 스피커!)http://shindonga.donga.com/Print?cid=104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