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reptile.png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루시
루시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영장목
상과: 사람상과
과: 사람과
아과: 사람아과
족: 사람족
속: 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
종: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A. Afarensis)
학명
Australopithecus Afarensis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학명 : Australopithecus Afarensis)는 멸종된 사람족 종으로, 현재에는 뼈 화석이 발견되어 있다. 약 390만 년전부터 290만 년전까지 지구 상에 생존했다. 많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의 종과 현존하는 사람속(Homo)의 공통 조상으로 여겨지고 있다.

대표적인 화석들[편집]

아파렌시스의 화석은 여러 개체가 발견되었으나, 가장 잘 알려진 화석은 루시(Lucy)라는 이름의 화석이다. 1974년, 에티오피아의 아파르 지역에서 고인류학자 도널드 조핸슨이 이끄는 탐사 조사단에 의해 발견되었다. 조사 기간 동안 밤에 쉴 때 조사단 캠프에서 테이프레코더로 자주 틀며 감상하던 곡인 비틀즈의 노래 '루시 인 더 스카이 위스 다이아몬드'(Lucy in the Sky with Diamonds)의 제목에서 따와서 '루시'라는 이름을 붙여주게 되었던 것이다. 이 화석은 직립보행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인간의 조상이다. 루시의 발견으로 직립보행을 가능하게 한 요인이 두뇌 발달이 아니라, 도구제작능력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었다. 루시의 유골이 온전한 상태로 발굴되자 340~290만 년 전에 초기 인류가 직립보행을 했다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없이 명확해졌다.[1]

직립보행[편집]

대표적인 화석중 하나인 루시(Lucy)의 앞발, 혹은 손에는 앞서 나타난 인류의 직계 조상들의 주먹보행의 흔적이 남아있지만 루시 자체는 명백한 직립보행을 했음을 보여주며, 이는 인류의 직계 계통에 대한 단서를 제공해주고 있다.[2][3]

루머[편집]

루시가 고생물학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을 때에는 창조주의를 주장하는 사이비과학 반과학 운동가들에 의해 무릎뼈가 2-3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다거나 루시가 주먹보행을 했다는 루머가 퍼진 적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며, 이들이 인용한 논문들에서는 루시가 직립보행을 했음을 이야기 했으며, 뼈의 발견 위치 역시 동일한 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이는 전부 루머로 밝혀졌다.[4]

루시의 유골은 완벽한 무릎뼈를 가지고 있지 않다. 루시와는 다른 개체의 다른 화석이 이곳으로부터 2-3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던 것을 가지고 이 두가지 화석을 혼동해 이러한 잘못된 주장을 하는 것이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1》(들녘, 2009) 47~48쪽 ISBN 978-89-7527-836-5
  2. Richmond and Strait, “Evidence that Humans Evolved from Knuckle-Walking Ancestor,” Nature, 2000.
  3. E. Stokstad, “Hominid Ancestors May Have Knuckle Walked,” Science, 2000.
  4. Stern Jr., Jack. “The locomotor anatomy of Australopithecus afarensis”.  이름 목록에서 |이름2=이(가) 있지만 |성2=이(가) 없음 (도움말)
  5. Johanson, Donald C. and Maitland A. Edey, 1981. Lucy: The Beginnings of Humankind. New York: Simon and Schuster.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