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틴 아메리카의 음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틴 음악이란 라틴아메리카 음악의 준말을 가리킨다. 라틴아메리카 전역의 음악 총칭으로, 중남미음악이라고 하기도 한다. 아메리카 대륙 중에서 에스파냐, 포르투갈 같은 라틴계의 나라에 의해서 발전되고, 그 나라들의 문화적 영향 아래 있는 지역을 라틴아메리카라 하여 멕시코, 중미, 서인도 제도, 남미가 포함되지만, 음악 면에서 보아도 이들 지역은 에스파냐와 포르투갈의 강한 영향을 받고 있다. 그러나 에스파냐와 포르투갈의 음악 외에 아메리카 대륙의 원주민(인디오)의 음악과, 아프리카에서 노예로 끌려와 그대로 아메리카 대륙에 정주한 흑인의 음악도 라틴음악의 형성에 참여하고 있다. 즉 라틴아메리카 여러 나라 음악은 에스파냐와 포르투갈의 음악, 인디오의 음악, 흑인의 음악이라는 3개의 요소를 다양하게 혼합하여 합성한 음악이라 하겠다. 그 배합 방법의 상위가 각각 그 지역의 음악을 특징지은 중요한 열쇠가 되었다.

나라별 라틴 음악[편집]

멕시코 음악[편집]

라틴 음악을 형성하는 3개의 요소 중 멕시코에서는 흑인음악의 요소는 거의 볼 수 없으며, 에스파냐계와 인디오(원주민)계의 두 요소가 혼합되어 멕시코의 음악을 만들었다고 하겠다. 다만 근년 본래의 멕시코 음악 외에 쿠바의 음악(볼레로, 맘보, 차차차 등)이나 미국의 음악(재즈와 록계의 음악)이 계속 들어와서 많이 연주하게 하였다. 본래의 멕시코 음악 중 가장 토착적 요소가 강한 것은 손이다. 이것은 보통 지명을 뒤에 붙여 '손 하로쵸', '손 와스테코'라고 하는 각 지방 특유의 민속무용 음악이다. 손 와스테코의 곡 <라 말라게냐>는 멕시코 민요를 대표하는 명곡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것들이 지방색이 강한 전통적인 춤곡인 데 대하여, 제2차대전 후 칸숀 란첼라라고 하는 유행가요가 전국적으로 애호받게 되었다. 위에서 말했던 손과 칸숀 란첼라가 본래의 멕시코 음악의 주요한 것이지만, 쿠바에서 건너온 외래음악인 볼레로도 멕시코에서 크게 애호되고 있다. 따라서 볼레로는 멕시코 태생의 음악같이 오해되는 일이 많다.

쿠바 음악[편집]

쿠바에서는 원주민이 일찍 멸망했기 때문에 그들의 음악유산은 전혀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그리하여 쿠바의 음악은 라틴 음악의 3요소 중 에스파냐계와 흑인계의 두 요소로 합성되어 있다. 흑인음악의 영향이 강하기 때문에 쿠바의 음악에서는 타악기가 즐겨 쓰여 룸바, 맘보, 차차차와 같은 다종다양한 댄스 리듬을 낳았다. 19세기의 전반에 쿠바섬을 방문한 에스파냐의 작가 제바스티안 이라디에르는 당시 이 섬에서 유행하고 있던 하바네라의 리듬을 써서 <라 팔로마>라는 곡을 만들었다. 라틴아메리카의 리듬이 세계에 소개되기는 이것이 효시이다. 그 뒤 1930년대의 룸바, 1950년대의 맘보 등 쿠바계의 리듬이 세계적으로 유행했으나, 룸바나 맘보는 말하자면 수출용의 쿠바음악으로서 쿠바 국내에서는 그와 같은 룸바나 맘보는 전혀 돌아보지도 않았다. 쿠바에서 룸바, 맘보라고 하는 것은 우리가 알고 있는 룸바나 맘보와는 별개의 것이다. 쿠바 사람 자신이 진실로 애호한 것은, 1930년대에는 손(멕시코의 손과는 관계없음), 1940년대에는 과라차, 1950년대에는 차차차이며, 지금도 한창 유행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음악[편집]

아르헨티나 음악이라면 탱고가 유명하다. 그러나 탱고는 아르헨티나 전체를 대표하는 음악이라기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다운타운 음악으로 특수하게 발달한 것이다. 이에 대하여 아르헨티나 전국에 분포하는 음악은 이른바 폴클로레라고 부르는 것, 즉 민족음악이다. 아르헨티나에는 지방에 따라 여러 가지 민속무용의 형식이 전해지며, 그 총수는 100에 가깝다. 하지만 그 주된 것은 북부 고원지방의 칼나바리트, 바이레시트, 서부 안데스산 기슭의 쿠에카, 토나다, 동부 라플라타강 유역의 폴카, 차마메, 페리콘, 그들 여러 지방에 둘러싸인 중앙부의 북쪽지방(산티아고, 코르도바 등의 여러 주)의 삼바, 가트, 에스콘디도, 차카레라, 그보다 남쪽의 팜파 대초원지방의 마람보 등이다. 멕시코와 마찬가지로 아르헨티나도 라틴 음악의 기본 3요소 중의 흑인요소가 없고 에스파냐계와 인디오계의 2요소로 성립되고 있으며, 위에서 말한 여러 종류의 댄스 리듬은 대부분이 6/8박자(칼나바리토는 예외)다. 가트나 차카렐라 등은 그 전형적인 것으로, 6박자와 3박자가 엇갈리는 복잡한 폴리 리듬을 기타로 표현한다. 그러나 제2차대전 후에는 삼바가 폴크로레의 중심이 되었다. 이는 브라질의 삼바와는 별개이며 역시 6박자이나, 가토나 차카레라보다도 템포가 늦으며 많은 경우 달콤한 멜로디와 사랑을 제재로 한 가사를 지니고 있다. 즉, 쿠바나 멕시코의 볼레로에 상당하는 사랑의 노래가 아르헨티나에서는 삼바인 것이다. 이 삼바가 대체로 멜랑콜릭한 무드를 가지고 있는 데 대하여, 더욱 밝고 경쾌한 리트라레냐라는 음악이 1960년부터 번성해 왔다. 이는 라플라타강 유역의 차마메가 인접국 파라과이의 음악을 흡수하여 발전한 것으로 보아도 되겠다. 삼바나 리트라레냐를 주류파로 하는 오늘날의 폴클로레는, 민속음악이라기보다는 멕시코의 음악 칸시온 란체라와 마찬가지로 대중가요라고 하는 편이 적합하다고 할 방향으로 진전되어 왔다.

리듬의 종류[편집]

트로피컬 리듬(tropical rhythm)[편집]

룸바, 맘보, 차차차 등 서인도 제도에서 나온 리드미컬한 음악의 총칭이다. 타악기를 많이 쓰는 음악을 보편적으로 이와 같이 부르지만, 그다지 엄밀한 뜻을 가진 말은 아니다.

룸바(rumba)[편집]

쿠바 원산의 댄스 리듬이다. 다만 쿠바에서 말하는 룸바와 쿠바 이외의 지역(미국, 유럽, 동양)에서 말하는 룸바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쿠바에서 룸바라고 하는 것은 매우 원시적인 흑인계의 리듬으로서, 대부분이 아프리카 음악 그대로의 느낌이다. 구미에서의 룸바는 쿠바의 손이라고 하는 리듬을 변형하여 만든 사교댄스의 리듬이며, 1930년에 <땅콩 장수>가 히트한 것을 계기로 하여 약 10년간 세계의 무도장에서 유행하였다.

맘보(mambo)[편집]

1940년대 전반에 쿠바의 진보적인 음악가들이 재즈의 영향 아래 쿠바음악의 새로운 변주법을 만들어내고 이것을 맘보라고 했다. 그 맘보를 하나의 음악형으로 완성시킨 사람이 페레스 플라도이다. 그는 1948년경부터 자기의 악단에서 <엘 맘보>, <맘보 제5번> 등을 연주하여 성공하였다. 플라도의 맘보는 전쟁 전의 라틴음악에서는 볼 수 없던 신선한 감각을 지니고 있었으므로, 곧 세계의 젊은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차차차(cha cha cha)[편집]

쿠바의 바이올린 주자 엔리케 호린이 1950년경에 만들어낸 새로운 댄스리듬이다. 매우 절도가 있는 2박자의 리듬으로서, 쿠바에서는 지금도 널리 애호되고 있다.

볼레로(boléro)[편집]

쿠바의 오래된 댄스 리듬. 19세기에 발생했다고 한다. 그 후에 멕시코, 푸에르토리코 등에 널리 보급되었다. 볼레로의 특징은 슬로우 템포로 규칙적인 리듬을 새기는 데 있으며, 그로 인하여 수많은 달콤한 사랑의 노래가 볼레로의 형태로 만들어져, 지금은 라틴 음악의 로맨틱한 면을 대표하는 리듬같이 되었다.

비긴(beguine)[편집]

소앤틸리즈 제도 마르티니크섬의 댄스 리듬. 마디의 첫머리 다음에 강한 싱코페이션(당김음)을 가지고 있는 것이 본래의 비긴형이다.

칼립소(calypso)[편집]

소앤틸리즈 제도의 트리니다드섬에서 발생한 음악. 자메이카섬 등에서도 번창하였다. 칼립소는 댄스리듬이 아니라 풍자 노래의 형식이다. 칼립소가 유명하게 된 계기는 1957년에 해리 벨라폰테의 <바나나 보트>(데이오)가 히트하면서부터이지만, 이 곡 자체는 자메이카의 워크송이며 엄밀하게 말하여 칼립소가 아니다. 벨라폰테가 부른 것으로는 <마틸다>가 칼립소이다.

삼바[편집]

브라질의 흑인계 댄스 리듬인 samba와 아르헨티나의 백인계 댄스 리듬인 zamba가 있는데, 이것은 전혀 별개의 것이며, 보통 삼바라 하면 전자를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브라질의 삼바는 본래 템포가 빠른 흑인 무용으로서, 쿠바의 룸바와 같이 아프리카 직계의 소박한 것이나, 그것이 도시에 들어와 사교 댄스로 세련되고 다시 슬로우 템포의 가요적인 삼바도 나타나는 등 현재로는 극히 다종다양해졌다.

보사 노바(bossa nova)[편집]

슬로우 템포의 가요 삼바에 미국의 모던 재즈의 감각을 채택하여 1957-1958년경에 만들어낸 새로운 브라질 음악이다. 리듬으로는 어디까지나 삼바의 일종으로, 보사 노바라는 말은 음악의 새로운 사고에 대한 호칭이라 하겠다. 이 보사 노바의 사고방식이란, 종래의 삼바의 열광성을 부정하고 이지적인 감정표현을 의도하는 것으로서, 현대적인 하모니를 취하고 노래도 악기도 소프트한 음을 내도록 노력하여 현대의 인텔리 도시인의 기호에 합치한 새로운 파퓰러 음악을 수립하는 데 있다. 이것이 들어맞아 1960년대에 세계적인 유행을 보게 되었다.

칸시온(cancion)[편집]

라틴 음악의 대부분은 댄스 리듬을 가지고 있지만, 댄스리듬과 관계가 없는 단순한 노래의 곡을 칸시온이라 한다. 프랑스어의 샹송, 이탈리아어의 칸초네에 상당하는 말이 에스파냐어로는 칸숀이다.

폴클로레(folklore)[편집]

영어의 포클로어가 에스파냐어로 된 것이다. 음악 면에서는 상업적인 음악에 대하여 민족적인 음악을 폴클로레라고 한다. 대부분의 경우 아르헨티나를 중심으로 하는 남미남부의 민요를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며, 요즈음은 다소 상업적인 신작 민요까지도 폴클로레에 넣고 있다.

악기[편집]

레킨트[편집]

멕시코에서 쓰고 있는 소형 기타이다. 보통의 기타보다 4도가 높은 음으로 조율되어 있다. 이와 같은 형의 레킨트를 완성한 것은 트리오 로스 판초스의 알프레드 힐로서, 힐이 이 악기를 만든 후 레킨트는 멕시코의 볼레로 연주자에게 없어서는 안 될 악기로 되었다.

아르파[편집]

아르파는 인디언 하프라고도 한다. 남미 파라과이의 민속악기로서, 콘서트용의 하프보다 작고 페달은 없다. 현은 36개가 보통이다.

라틴 타악기[편집]

영어로 라틴 퍼커션이라고 하는 것은 주로 쿠바계의 타악기를 가리킨다. 그 주된 것은 콩가(별명 툼바돌라. 몸통은 목제이고, 세로로 긴 통가죽의 북), 봉고(콩가를 작게 한 북. 2개가 옆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 팀발(몸통은 금속제이고 통가죽의 북 2개를 옆으로 연결하여 스탠드에 세운 것), 마라카스(과실 껍데기 속에 모래 같은 것을 넣고 자루를 단 것 2개를 양손에 쥐고 흔든다), 클라베스(딱다기), 기로(눈금이 새겨진 나무 또는 과실 껍데기를 가는 막대기로 비빈다) 등..

마리아치[편집]

마리아치는 멕시코의 어느 지방의 민속음악을 연주하는 표준 편성의 악단이다. 이것은 칸숀 프란첼라의 반주에 응용되어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게 되었다. 악기 편성은 보통 기타1-3, 바이올린 2-5, 기타 각종 악기 3-5 정도로, 합계 5명에서 10여명 정도로 한다. 이 느낌을 미국의 재즈 밴드에 끌어들인 것을 아메리아치라고 한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