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東京地下鉄サリン事件)(통칭 지하철 사린 사건(地下鉄サリン事件 치카테츠 사린 지켄[*]))은 일본의 종교 단체인 옴진리교1995년 3월 20일 도쿄지하철에서 테러를 일으킨 사건이다.

개요[편집]

1995년 3월 20일 오전 8시경, 도쿄 도 내의 제도고속도교통영단(현재의 도쿄 메트로) 마루노우치 선, 히비야 선에서 각 2편성, 지요다 선에서 1편성, 총 5편성의 지하철 차내에서 화학무기로서 사용되는 신경 가스 사린이 살포되어 승객과 역무원 등 12명이 사망, 5,5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또 동일본 여객철도 관할역사에서도 사린이 들어와 역무원이 중독되는 등 큰 피해가 있었다. 일본에서는 당시 전후 최대급의 무차별 살인행위인 것뿐만 아니라, 마쓰모토 사린 사건에 이은 대도시에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화학병기가 사용된 역사상 최초의 테러 사건으로서 전 세계에 충격을 주었다. 더불어 이 사건은 일본의 안전 불감증이 아직도 심각함을 잘 보여주는 사건이었다.

사건 직후 이 5편성 이외에도 수십 편성에서 사건이 발생했다는 정보도 있었지만 그것은 오보이며, 5편성 이외에서의 발생은 없었다(많은 수의 역에 구호소가 설치된 것은 사실이다).

유기 린 계중 독의 해독제인 프랄리독심요오드화메틸(Pralidoxime Iodide Methyl, PAM)은 당시 다수의 병원에서 대량으로 재고를 가지고 있던 종류의 약제가 아니었고(주로 농약 중독용으로 쓰이던 약이었다), 피해가 사린으로 인한 것이라고 판명되자마자 순식간에 전부 사용되어 버렸다. 그리고 전국의 병원에 수집령이 내려졌다. 특히 도카이도 신칸센 연선에서는 각 병원의 사용자가 가장 가까운 역까지 사용자가 도쿄행 고다마에 탑승해 각 역에서 받는다는 작전이 전개되었다. 이것이 닿지 않았다면 사망자는 600여 명이 더 늘었을 거라고 한다.

영단 지하철은 사린 살포라는 것을 알 때까지는 가스미가세키 역 등의 문제가 큰 역을 통과 운행했으나 그 뒤는 종일 운행을 중지하고, 히비야 선은 익일까지 연장했다. 그 후에도 가스미가세키 역 등의 4개 역은 3~6일간 폐쇄되어 통과운행을 하였다.

사건으로부터 이틀 후인 3월 22일 일본의 경시청은 신흥 종교단체 옴진리교에 대한 강제 수사를 실시, 사건에의 관여가 판명되어 체포된 교단의 간부급 신자 하야시 이쿠오의 자백에 의해 전모가 밝혀졌다. 도쿄 지방법원은 주범인 교주 아사하라 쇼코(본명 마쓰모토 지즈오)를 시작으로 하야시 이쿠오를 제외한 범인 전원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다만 고등재판소에서는 무기징역 판결도 다수 나왔다.

2012년 현재, 이 사건에 관여한 다카하시 가쓰야(高橋克也)·기쿠치 나오코(菊地直子)등 두 명의 용의자 중 기쿠치는 6월 3일에 가나가와 현 사가미하라 시서 체포되었고, 다카하시가 6월 15일 도쿄의 한 만화카페에서 붙잡히면서 모든 용의자가 검거되었다.[1]

배경[편집]

메구로공증인사무소 사무장 납치 감금 치사 사건, 사카모토 쓰쓰미 변호사 일가족 살해 사건 등에 대한 경찰의 의혹이 증폭되어 옴진리교에 대한 강제 수사가 있을 것을 예상한 교주 아사하라 쇼코는, 강제수사 직전에 대규모 테러 사건을 일으키면 경찰의 수사망에서 멀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아침의 통근 시간대에 혼잡한 지하철 내에서 사린을 살포할 것을 신자들에게 명했다. 때문에 가스미가세키국회의사당·나가타초(永田町)등 국가의 핵심 시설이 타겟이 되었다.

아사하라 쇼코는 2006년 9월 15일, 최고재판소 상고가 기각되어 사형 판결이 확정되었고 2012년 6월 사형집행이 연기되었다.

범행[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1995년 3월 20일은 평일인 월요일로, 사건은 러시아워피크 시간대에 발생했다. 가스미가세키의 관공서는 평상시는 오전 10시경에 출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월요일만은 아침 일찍 조례가 있는 곳이 많다. 오전 8시라는 이른 시간을 노린 것은 그런 관공서의 내부 사정을 알고 있는 사람이 실행범 중에 있었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액체 상태의 사린은 비닐봉투에 넣어진 다음 신문에 싸여 있었다. 각 실행범은 대략 1리터 용량의 팩 2개를 범행에 사용했으며, 하야시 야스오만이 3팩을 휴대했다.

범인은 할당된 열차에 탑승하여, 승강구 부근에서 끝이 날카로운 우산으로 봉투를 몇 차례 찌른 후 열차에서 나와 공범자가 기다리는 자동차로 도주했다. 제도고속도교통영단 지하철은 매일 수백만의 승객을 수송하며 러시아워에는 매우 혼잡하기 때문에 차량 사이를 이동하는 것은 곤란했다.

주석[편집]

  1. http://www.ytn.co.kr/_pn/0109_201206151348396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