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제2대 대통령 선거 자유당 후보 선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 제2대 대통령 선거 자유당 후보 선출은 당시 원외파와 원내파로 분열돼있던 자유당1952년 대통령 선거를 위해 정·부통령 선거를 각각 지명한 일을 말한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2대 대통령 선거
자유당 후보 선출


1952년 7월 18일 (원내)
1952년 7월 19일 (원외)

→ 1956년

  Rhee Syng-Man in 1956.jpg


후보 이승만
부통령후보 이갑성 (원내)
이범석 (원외)
득표율 추대

대통령후보 당선자

이승만

원외파는 대통령으론 이승만 대통령, 부통령으로는 이범석 전 총리를 지명한 반면, 원내파는 대통령으론 이승만 대통령, 부통령으론 이갑성 의원을 지명했다.

과정[편집]

1950년 총선에서 여권이 참패하자 이승만 대통령은 간선제 헌법 하에선 재선이 어렵다고 판단, 발췌 개헌을 강행하여 대통령 직선제를 도입했다.

후보 지명[편집]

원내 자유당[편집]

1952년 7월 18일 부산에서 열린 원내 자유당 합동파 중앙상무회의는 대통령 후보로 이승만 박사를 만장일치로 추대하고 부통령 후보로는 이갑성 의원을 선출했다.[1]

후보 득표수 득표율
이갑성 28 90.3
함태영 2 6.5
배은희 1 3.2

원외 자유당[편집]

1952년 7월 19일 대전에서 열린 원외 자유당 전당대회에서는 대통령 후보로 이승만 박사, 부통령 후보로 이범석 전 총리가 선출됐다.

여권 분열[편집]

역시 대통령 후보로 이승만 대통령을 내세우고 있던 조선민주당이윤영 전 의원을, 대한여자국민당은 임영신 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지지하였으며, 이승만 대통령 본인은 함태영심계원장을 몰래 지원하는 등 야권의 부통령 후보는 통일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2]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