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학적 위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기하학적 위상(幾何學的位相, 영어: geometric phase) 또는 베리 위상(Berry位相, 영어: Berry phase)은 고전역학양자역학의 현상이다. 이 현상은 S. Pancharatnam(1956년)[1]과 Christopher Longuet-Higgins(1958년)[2]에 의해 독립적으로 발견되었다가 나중에 마이클 베리에 의해 일반화되었다.[3]

정의[편집]

한 양자역학적 시스템이 어떤 운동을 한 뒤 다시 기존의 출발했던 위치로 돌아왔을 때, 그 과정을 기억하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기억은 양자역학적 파동함수의 위상에 나타나며 이를 기하학적 위상이라 한다. 이는 광학, 핵자기 공명 등을 통한 실험으로 확인할 수 있다.

각주[편집]

  1. S. Pancharatnam (1956). “Generalized Theory of Interference, and Its Applications. Part I. Coherent Pencils”. 《Proc. Indian Acad. Sci. A》 44 (5): 247–262. doi:10.1007/BF03046050. 
  2. H. C. Longuet Higgins; U. Öpik; M. H. L. Pryce; R. A. Sack (1958). “Studies of the Jahn-Teller effect .II. The dynamical problem”. 《Proc. R. Soc. A》 244 (1236): 1–16. Bibcode:1958RSPSA.244....1L. doi:10.1098/rspa.1958.0022. See page 12
  3. M. V. Berry (1984). “Quantal Phase Factors Accompanying Adiabatic Changes”.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A》 392 (1802): 45–57. Bibcode:1984RSPSA.392...45B. doi:10.1098/rspa.1984.0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