궈모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궈모뤄

궈모뤄(중국어: 郭沫若, 병음: Guō Mòruò, 한자음: 곽말약, 1892년 11월 16일 쓰촨 성 러산 시 ~ 1978년 6월 12일 베이징 시)는 중화인민공화국의 문학자, 정치가, 극작가이다. 본명은 개정(開貞), 호는 정당(鼎堂)이며, 모뤄(沫若)는 자이다.

하카계 출신이며, 쓰촨 성 쟈딩 푸(嘉定府)의 중류 정도의 지주의 셋째 아들로서 출생하였다. 5세경부터 사서오경을 읽었다. 쓰촨 성에서 고등학교를 나왔으며 1914년 일본규슈대 의학부에 들어가 근대적인 과학연구 방법을 몸에 익혔다. 이 사이에 시작(詩作)을 시작했으며 1921년에는 창조사(創造社)를 결성하여 낭만주의 문학 운동을 일으켰으며 중국에서 낭만주의 혁명 문학 운동을 일으킨 초기 활동가 중 하나였다. 그는 그러다 일본 여자와 결혼하고 극작가로서 여성 해방을 혁명 테마로 한 <3인의 반역적 여성>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작품은 중국 현대극 중 본격적 사극의 하나로 말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국내에서 혁명의 기운이 고조된 후 1926년 국민혁명군북벌을 개시하자 스스로 거기에 끼어 참가하며 우한·상하이 등지에서 여러 직책으로 활동하다가, 1927년 난창 봉기에 가담한 후 중국 공산당에 입당하였다. 그 후 공산당에 대한 탄압을 피해 일본 제국에 망명, 이로부터는 마르크스주의 유물론으로의 중국 고대 사회의 연구에 몰두했으며, 그것은 중국 고대 사회를 마르크스-레닌주의적 시각에 입각해 연구한 것이었다. 1937년 중일 전쟁충칭으로 귀국하여 문화 공작의 책임을 맡고 항일 전선에 참가하여 선전 활동에 종사하는 중에 극작(劇作)이나 평론 등도 많이 발표하였다. 그때 발표된 희곡 <굴원(屈原)>(1942)의 내용은 혁명아 굴원이 항쟁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고대 애국 시인의 말을 따서 국민당의 부패 양상을 들춰내기도 하였다.

1949년, 1950년 파리바르샤바에서 열린 세계 평화 회의에 중공 문인 대표로 참가하고, 중공 정부 성립 후 정무원 부총리 겸 과학원장, 중공 문예연합회 주석 등 요직을 맡았다. 그러나 1960년대에 일어난 문화대혁명에서는 초기에 모진 비판을 받고 가족들도 보살피지 못한 채 그 동안의 모든 발표작을 스스로 부정하고 나서는 등 문혁에서는 큰 패배를 보기도 했으며 자신이 섬겼던 마오쩌둥 사망 후 자신도 사망하였다.

저술[편집]

  • 여신 《女神》
  • 아침은 너무 늦다
  • 족발 《豕蹄》
  • 물결 《波》
  • 지하의 웃음소리 《地下的笑聲》
  • 곽말약 자서전 (4권) 《沫若自傳》(4卷)
  • 이백과 두보 《李白与杜甫》
  • 중국 고대 사상사
  • 역사 소품
  • 굴원 《屈原》
  • 채문희 《蔡文姬》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