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츠담 선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츠담 선언(Potsdam Declaration)은 1945년 7월 26일 미국, 영국, 중화민국, 소련독일포츠담에서 발표한 선언이다.

이 회담에서는 일본의 항복 권고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의 일본에 대한 처리 문제가 논의되었고, 합의 내용은 "포츠담 선언"으로 공포되었다. 미국의 대통령 트루먼, 영국의 수상인 처칠, 중화민국의 총통인 장제스가 회담에 참여하여 선언에 서명하였고, 소련 공산당 서기장 스탈린도 참전과 동시에 이 선언에 서명하였다. 선언의 요지는 "일본이 항복하지 않는다면, 즉각적이고 완전한 파멸"에 직면하게 될 것을 경고한 것이며, 그 내용은 모두 13개 항목으로 되어 있다.

카이로 선언의 모든 조항은 이행되어야 하며, 일본의 주권은 혼슈, 홋카이도, 큐슈, 시코쿠와 연합국이 결정하는 작은 섬들에 국한될 것이다.

—포츠담 선언, 제8항

  • 제1~5항: 서문. 일본의 무모한 군국주의자들이 세계 인민과 일본 인민에 지은 죄를 뉘우치고 이 선언을 즉각 수락할 것을 요구.
  • 제6항: 군국주의 배제.
  • 제7항: 일본 영토의 보장 점령.
  • 제8항: 카이로 선언의 실행과 일본 영토의 한정.
  • 제9항: 일본군대의 무장해제.
  • 제10항: 전쟁 범죄자의 처벌, 민주주의의 부활 강화, 언론, 종교, 사상의 자유 및 기본적 인권 존중의 확립.
  • 제11항: 군수산업의 금지와 평화산업 유지의 허가.
  • 제12항: 민주주의 정부수립과 동시에 점령군의 철수.
  • 제13항: 일본 군대의 무조건 항복.

그러나 일본은 이 선언을 묵살해서, 이에 미국이 8월 6일 히로시마에, 8월 9일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하였고, 소련도 8월 8일 일본에 대한 선전포고와 동시에 참전하여 일본군에 대한 공격을 개시하였다.(8월 폭풍 작전)

상황이 불리해지자 일본 군부는 항복을 결의하여 10일 포츠담 선언의 수락을 결정하였으나 지도부의 분열로 항복 결정을 번복하였다가 다시 항복 번복 결정을 번복하여 항복하였다. 결국 1945년 8월 14일, 미국은 1945년 8월 10일 발표된 일본의 무조건 항복에 대하여 일본에 항복의사에 대한 수락을 통보하고 일본이 "무조건 항복"함에 따라 제2차 세계 대전은 종전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