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죄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칠죄종(七罪宗, 라틴어: septem peccata capitales)은 그 자체가 죄이면서 동시에 인간이 자기 자신의 뜻에 따라 범하는 모든 죄의 근원이 되는 것을 일곱 가지로 분류한 것을 일컫는 말이다. 칠죄종은 초기 기독교 시절부터 사용된 용어로서 인간이 죄를 범하기 쉬운 경향에 대해 교회가 가르치고 훈육하기 위하기 위해 대두되었다. 오늘날에는 일반적으로 교만, 인색, 질투, 분노, 음욕, 탐욕, 나태가 칠죄종에 속하는 죄로 분류된다.

가톨릭교회는 죄를 대죄소죄라는 두 가지 개념으로 분류하고 있다. 소죄는 상대적으로 경미한 죄를 말하는 것이고, 대죄는 매우 심각한 죄를 말하는 것이다. 신학적으로 대죄는 인간에게서 은총의 삶을 파괴하고 죽은 후에 지옥 영벌을 야기할 정도로 매우 심각한 죄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대죄는 우리 안에서 생명의 원리인 사랑을 해치는 것인 만큼, 하느님 자비의 주도적 간여와 인간 마음의 회개가 필요하다. 이 회개는 보통 고해성사로써 이루어진다.”[1]

칠죄종은 대죄, 소죄와 더불어 죄의 추가적 개념에 속한다기 보다는 죄원(罪源), 즉 모든 죄를 유발시키는 원인이라고 여겨지는 것이다. 칠죄종에 속한 죄는 상황에 따라 대죄가 될 수도 있고 소죄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악습들을 죄종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다른 죄들과 악습들을 낳기 때문이다.”[2]

가톨릭 교회의 칠종죄[편집]

현대의 「가톨릭교회 교리서」에서는 「칠죄종」에 대해서, 요하네스 캇시아누스교황 그레고리오 1세 이래 전통적으로 죄의 근원으로 간주해져 온 것으로서 언급되고 있다. 그것은 이하의 일곱 개다[3].

(일곱 개의 게재순서는 「가톨릭교회 교리서」의 라틴어 규범판[4]과 한국어판(2011년)으로 일부 다르지만, 여기에서는 한국어판에 쓰여져 있는 차례[3]에 의한다.

한국어 라틴어 영어[5]
교만 superbia pride
인색 avaritia avarice
질투 invidia envy
분노 ira wrath
음욕 luxuria lust
탐욕 gula gluttony
나태 pigritia seu acedia sloth or acedia

중세의 크리스트교의 세계관이 가장 잘 나타내지고 있는 단테 알리기에리의 서사시, 「신곡」연옥편에서도, 연옥산의 일곱 개의 관에서 사망자가 이 죄를 맑게 하게 되어 있다(연옥편을 참조).

악마와의 연계[편집]

1589년, 독일의 페터 빈스페르트(Peter Binsfeld)는 죄와 악마의 관계를 적은 저작을 저술했지만, 그 중으로, 칠죄종도 특정의 악마와 관련짓고 있다. 이러한 일곱 개의 대죄와 악마와의 관련은 크리스트교의 본질적인 부분과 무관계하지만, 통속적인 그리모워르에서 인용되게 되었다.

칠죄종과 악마의 관련을 최초로 표현한 것은 16세기의 판화가 한스 부루크마이어이다. 이에는 악마가 각각 자신의 이름이 기록된 리본을 손에 넣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또, 중세에는 악마가 아니고 동물의 모습으로 나타내고 있는 것도 볼 수 있다.

칠죄종과 그에 비견하는 악마와 동물
대죄 대응악마 동물
교만 루치펠 그리폰, 사자, 공작
인색 맘몬 여우, 고슴도치
질투 레비아탄 ,
분노 아몬 유니콘, 드래곤, 늑대
탐욕 베엘제붑 돼지, 파리
육욕 아스모데오 전갈, 염소
나태 벨페고르 , 당나귀

주석[편집]

  1. 가톨릭교회 교리서 1856항.
  2. 가톨릭교회 교리서 1866항.
  3. 가톨릭교회 교리서」#1866(한국어판 694페이지) 카톨릭 중앙 협의회 ISBN 978-4877501013
  4. Catechismus Catholicae Ecclesiae_Articulus 8: Peccatum#1866 (「가톨릭교회 교리서」라틴어 규범판) 로마 교황청 공식 사이트
  5. Catechism of the Catholic Church_Article 8 SIN_V. The Proliferation of Sin#1866 (「가톨릭교회 교리서」 영문판) 로마 교황청 공식 사이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