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라쿠 다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라쿠다이 병풍도》(미쓰이 문고 소장)

주라쿠 다이(일본어: 聚楽第, じゅらくだい, じゅらくてい)는 아즈치모모야마 시대도요토미 히데요시교토의 나이야에 지은 대저택이다. 주라쿠 정(聚楽亭)이라고도 불린다. 일종의 해자가 있는 성으로 볼 수 있어, 주라쿠 성(聚楽城)으로도 불린다.

개요[편집]

주라쿠 다이는 간파쿠 히데요시가 정무를 보던 정청 겸 저택으로 1586년 2월에 착공하여 다음해 9월에 완성했다. 규슈 정벌을 마친 히데요시는 오사카 성에서 이곳으로 와 정무을 집행하였다. 1588년 5월 9일 고요제이 천황의 유행[1]을 맞이하여 향연을 배풀었다. 또한 덴쇼 소년사절단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알현도 여기에서 이루어졌다.

금박을 입힌 기와를 사용하는 등 모습이 호화로웠다. 다이(第)는 원래 저택이라는 의미지만, 여기에는 천수가 중심에 있는 혼마루와 니노마루 등이 있었고, 주위를 해자로 둘러서 방어하는 일본 성의 특징도 갖추고 있었다. 저택내에는 일본의 다조(茶祖)로 불리는 히데요시의 다도 스승인 센노 리큐의 집도 지어졌으며 1587년 10월에는 기타노 신사 앞에서 다도회인 기타노 오챠노유가 열렸다.

1591년 12월 히데요시가 간파쿠 직을 조카인 도요토미 히데쓰구에게 물려주면서 주라쿠 다이도 히데쓰구의 거처가 되었다. 이후 고요제이 천황이 디시 여기에 들러 머물렀다. 1594년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후시미 성 축성을 착수했는데 다음해에 간파쿠 히데쓰구에게 할복을 명하고 주라쿠 다이는 철거시켜 버린다. 히데요시는 주라쿠 다이의 건물 대부분을 후시미 성에 옮겨 쓰도록 하였다.

주석[편집]

  1. 유행(遊幸): 임금이 대궐밖으로 거동함 = 행행(行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