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태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임성태자(琳聖太子, 577년 ~ 657년 11월)는 백제의 마지막 왕자 중 하나로, 존재 자체가 문헌에 정확히 고증되지는 않았다. 일본 문헌에 등장하는 것은 그의 후예로 자처하는 일본 유력 호족 오우치 씨가 14세기 무렵 족보에서 주장한 것이 처음으로, 토요타 씨 같이 오우치 씨의 분파들 사이에서도 임성태자의 출신이나 항렬에 대해 설이 분분하다. 무령왕의 손자로 백제 성왕의 제 3왕자 혹은 무령왕의 증손으로 위덕왕의 셋째 아들이 된다는 등의 설들이 그것인데 어쨌든 그들 주장에 공통된 부분은 그의 성이 부여 씨, 이름은 의조(義照)이라는 것이다.[1][2] 611년 스오 국(周防國) 다타라하마(多々良浜)에 정착했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쇼토쿠 태자와 마찬가지로 가공의 인물이 아닐까 의심하는 목소리가 높다. 기록의 실전으로 한국에서는 잊혀졌다가 오우치 요시히로1398년(조선 정종 1년) 7월 정종에게 자신의 선조가 성왕의 3자 임성태자임을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보내면서 다시 알려지게 되었다. 다른 이름은 여의조(餘義照, 余義照), 일본 이름은 다치바나 도요히(橘豊日)이다.

생애[편집]

부여의조는 백제 위덕왕의 셋째 아들이라고도 하고 위덕왕의 아버지 성왕[3]의 셋째 아들이라고도 한다. 일본에서는 토요타(豊田)씨 등 오우치(大内)씨의 현손들이 14대조로 주장하고 있다.[1] 611년(스이코 천황 19년) 3월 2일 야마구치 현에 상륙해 쇼토쿠 태자에게 타타라 씨(多多良氏)라는 성씨와 다타라하마에 영지를 하사받고 정착했다고 한다. 타타라씨는 12세기에 오우치(大內)가 됐고 한반도와 무역을 거의 독점하면서 일본 최대의 세력으로 성장한다. 중세 일본에서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들은 1557년 멸문을 당했고 살아남은 방계 후손들이 막부의 하타모토 내지는 소영주로 살아남았으며 또 어떤 이들은 토요타(豊田)로 성씨를 바꾼다.

오우치 씨의 후예들의 얘기에 따르면 임성태자는 597년 대만을 거쳐 일본으로 건너가 당시 백제의 우수한 문화예술을 일본에 전래[4]하고 일본불교 융성에 기여했으며 제철기술을 전파하였다 한다. 당시 스오노쿠니, 즉 오늘날의 야마구치 현에는 오우치 씨들의 현손들이 임성태자가 백제에서 일본으로 가져간 피리라고 주장하는 물건을 보존하고 있다.

657년(교고쿠텐노 3년) 11월에 8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한다.

사후[편집]

유골은 야마구치 현 야마구치 시(山口市) 승복사(乗福寺)에 안치되었다. 백제 멸망 이후 삼국사기삼국유사 어느 곳에도 등장하지 않아 잊혀졌다가, 14세기 말엽인 1398년(조선 정종 1년) 7월 당시 서일본의 패자였던 오우치 요시히로가 조선 조정에 성명왕의 셋째 아들 임성태자의 족보를 입증해 달라는 공문을 정종에게 정식으로 보낸 사실이 정종실록에 기록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가족[편집]

아들 임용 계열은 5대까지 작위를 받고 6대손 대내정항(大內正恒)의 대에 이르러 작위가 끊겼다. 부여의광(夫餘義光) 계열은 23대 가림왕 의지(家埜王義之)까지 작위가 계승되고 대내지개(大內之介)에 이르러 작위가 끊겼다.

  • 증조부 : 무령왕
  • 조부 : 성왕
  • 부왕 : 위덕왕[5]
    • 부인 : 미상
      • 아들 : 임용군(琳龍君)
        • 손자 : 아부군(阿部君)
          • 증손 : 세농군(世農君)
            • 4대손 : 세아군(世阿君)
              • 5대손 : 아진군(阿津君)
      • 아들 : 도조왕 부여의광(道照王 夫餘義光)
        • 손자 : 도법왕 부여의도(道法王 夫餘義道)
          • 증손 : 도충왕 부여의치(道忠王 夫餘義治)
            • 4대손 : 도방왕 부여의방(道房王 夫餘義方)
              • 5대손 : 도경왕 의청(道經王義淸)
                • 6대손 : 도정왕 의경(道政王義經)

기타[편집]

  • 코류 사에는 그가 일본에 파견될 때 백제왕에게 하사받았다는 검이 보존되고 있다.[6] 코류 사에는 임성태자가 세웠다는 5층 석탑이 현대까지 전래되고 있다.
  • 임성태자 이외에도 그의 종조부뻘인 무령왕의 제7황자 순타태자(純陀太子)는 일본에 사신으로 왔다가 아들 법사군(法師君)을 낳고 20대에 요절했다. 법사군은 간무 천황의 생모인 화신립(和新笠)의 선조이다. 화신립은 백제대신 화을계(和乙繼)의 딸이며 고닌 천황의 후궁이었으나, 사후 아들 간무 천황이 일본 천황으로 즉위하면서 아들에 의해 황태후로 추증되고 고야씨로 성이 바뀌었다. 순타태자는 고야씨와 화씨(야마和氏)가의 선조가 된다.

주석[편집]

  1. 豊 田 家 系 譜
  2. http://enjoyjapan.naver.com/tbbs/read.php?board_id=teconomy&nid=3482182
  3. 일본에서는 聖明王으로 부른다.
  4. [1]
  5. 다른 일설에 의하면 위덕왕이 임성태자의 생부라고도 한다.
  6. http://www.kbs.co.kr/1tv/sisa/tracehistory/vod/review/1590230_28170.html

같이 보기[편집]

외부 연결[편집]

문헌[편집]

  • <<日本書記>> <續日本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