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역도산
力道山
Rikidouzan.jpg

생전의 역도산의 모습
정보
출생일 1924년 11월 14일(1924-11-14)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홍원군

사망일 1963년 12월 15일 (39세)

일본 일본 도쿄

사망원인 의료과실
본명 김신락(金信洛)
링네임 모모타 미쓰히로(百田光浩)
별명 리키도잔(力道山, 역도산)
신장 175cm
몸무게 109kg
국적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일본 일본
거주지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홍원군
일본 일본 나가사키 현 오무라
일본 일본 도쿄
직업 프로레슬러
아마추어 조선 씨름 선수(前, 생전에 은퇴)
일본 스모 선수(前, 생전에 은퇴)
자녀 모모타 요시히로(아들)
모모타 미쓰오(아들)
친척 박명철(사위)
다무라 게이(외손자)
활동기간 1951년~1963년 12월 8일
데뷔 1950년 스모
1951년 프로레슬링
트레이너 안토니오 이노키, 김일, 자이언트 바바
웹사이트 역도산

역도산(力道山, 일본어: 力道山 (りきどうざん) 리키도잔[*], 문화어: 력도산, 1924년 11월 14일 ~ 1963년 12월 15일)은 일본에서 프로레슬링의 기초를 닦은 인물로, ‘일본 프로레슬링의 아버지’라고 불리고 있다. 본명은 김신락(金信洛)이다. 일부 문헌에 김광호(金光浩)로 되어 있기도 하나 김신락이 정확한 이름이다.[1]

생애[편집]

1924년 함경남도 홍원군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 현 오무라의 부농에게 양자로 들어가 모모타 미쓰히로(일본어: 百田 光浩 (ももた みつひろ))라는 이름을 사용하였다. 스모 선수가 되면서 역도산(리키도잔)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1950년 스모 분야에서 은퇴하고, 1951년 10월 28일부터 프로레슬링을 시작했다. 1953년 일본프로레슬링협회를 창설했다. 1954년 2월에는 미국 샤프 형제를 초청해 태그매치를 벌였다. '빨간 머리 파란 눈, 가슴·배에 텁수룩하게 털이 난' 샤프 형제는 '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인을 때려잡은 미국인의 전형'이었고, '미일전쟁'으로 연출된 첫 싸움에서 역도산은 가라테촙으로 상대를 때려눕혔다. 그 뒤 역도산은 ‘반칙을 일삼는 외국 선수에 맞서 최후에 승리하는 일본 영웅 레슬러’로 각인됐다.[2] 안토니오 이노키, 김일, 자이언트 바바 등의 여러 프로레슬링 선수들을 길러내기도 했다.

1963년 12월 8일 심야에 도쿄 도심의 나이트클럽 '뉴라틴쿼터'에서 폭력단 스미요시 일가(住吉一家) 단원 무라타 가쓰시(村田勝志)와 말다툼이 원인이 되어 복부를 칼에 맞았다. 수술 후에 생긴 화농성 복막염의 원인이 되어 12월 15일 사망하였다.

한편 당시 역도산의 사망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의료과실이라는 주장과 함께 음모론도 대두됐다. 2003년 부인인 다나카 게이코는 역도산의 사망이 의료사고였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의료사고임을 입증하는 부검결과가 공개되지 않아 역도산의 죽음은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

가족[편집]

기타[편집]

  • 역도산을 찔러 숨지게 한 야쿠자 단원 무라타 가쓰시(村田勝志)는 2013년 4월 9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만 74세에 당뇨병으로 병사했다. 그는 이 사건으로 재판을 받아 징역 7년형이 선고됐다. [6]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김광일의 재미있는 역학 상식] 성명실증편
  2. 조선닷컴, 역도산 칼로 찔러 살해한 야쿠자 단원, 9일 병으로 사망
  3. 최이락. "역도산 패밀리 북한서 '중용'", 《연합뉴스》, 2009년 11월 20일 작성. 2010년 10월 29일 확인.
  4. 이충원. "역도산 아들은 일본 최고령 현역 레슬러", 《연합뉴스》, 2010년 10월 25일 작성. 2010년 10월 29일 확인.
  5. 김남권 기자. "역도산 외손자, 고시엔 대회 승리투수", 《연합뉴스》, 2008년 8월 6일 작성. 2010년 10월 29일 확인.
  6. 연합뉴스, 역도산 숨지게 한 야쿠자 단원 사망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