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 (프로레슬링 선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일
金一
정보
출생일 1929년 2월 24일(1929-02-24)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고흥군 금산면 어전리

사망일 2006년 10월 26일 (77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망원인 만성신부전증과 심혈관질환의 합병증
링네임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1세대의 선두주자
일본식 이름은 오키 긴타로(大木 金太郞)
별명 박치기왕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최종 국적)
일본 일본(前)
직업 프로레슬러
씨름 선수(생전에 은퇴하고 프로레슬링으로 전향)
활동기간 1948년 ~ 1975년
데뷔 1959년
은퇴 1995년
소속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명예고문
트레이너 역도산
ミスター・モト
芳の里淳三

김일(金一, 일본어: 大木金太郎, 1929년 2월 24일 ~ 2006년 10월 26일)은 대한민국프로레슬링 선수이다. 일본식 이름은 오키 긴타로(大木 金太郞)이다.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1세대의 선두주자로 일컬어지는 인물이다.

생애[편집]

1929년 전라남도 고흥군 금산면 어전리에서 출생한 김일은 1948년부터 1957년까지는 씨름 선수로 활동하였고 1957년 역도산 체육관 문하생으로 입문하면서 레슬링을 시작했다. 1963년부터 1972년까지 박치기를 특기로 극동 헤비급 챔피언, 올아시아 헤비급 챔피언, 세계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는 등의 활약을 했다. 한국 프로 레슬링 1세대 격인 장영철 천규덕 등과 함께 레슬링의 전성기를 꾸려가다 1985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현역 시절의 라이벌로는 일본안토니오 이노키가 있었는데 김일 선수가 병환으로 입원하자 문병하기도 했다.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여러 사업을 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게다가 선수 생활의 후유증으로 1987년부터는 각종 질병에 시달러다가 1994년 1월에 귀국하였고 서울을지종합병원에서 입원하여 투병 생활을 하다가 2006년 10월 26일에 그곳에서 만성신부전증 및 심장혈관 이상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제자로는 이왕표 선수가 있다.[1]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내가 가장 아끼던 후계자 이왕표(오른쪽)와 함께 1998년 경향신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