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번의 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번의 난
난의 지도자 오삼계.
난의 지도자 오삼계.
날짜 1673년 8월 ~ 1681년 11월
장소 양자강 이남
결과 청 제국의 승리
교전국
China Qing Dynasty Flag 1889.svg
청 제국
삼번
(운남성, 광동성, 복건성)

정씨왕국
지휘관
성조 강희제 오삼계
상지신
경정충
정경


삼번의 난(三藩之亂)은 청나라 첫 한인 무장에 의한 반란이다. 운남성오삼계, 광동상지신, 복건경정충이 반란을 일으켰다.

보통 삼번의 난은 오삼계 등이 일으킨 내란을 말하며, 삼번은 명나라가 멸망 후 남쪽으로 망명한 제정권(남명)을 가리키기도 하며, 그 경우는 남명을 전삼번, 오삼계 등의 반란을 후삼번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배경[편집]

오삼계, 상가희, 경정충의 조부 경중명은 원래 명나라의 무장이며, 명나라가 이자성에 의해 멸망할 때 청군에 협력한 공적으로 각각의 번(藩)을 인정받고 있었다. 이러한 번을 부여받은 자는 지방의 일부 토지를 부여받고 토지 내의 징병, 징세, 관리 임용권 등을 얻을 수 있었다. 이는 독립국가의 역할과 대등할 정도였다. 번의 존재를 당시의 황제 강희제는 꺼림칙하게 생각하였고, 중앙집권 체제를 확립하기 위해서 번을 폐지하려고 하였다.

1673년(강희 12년), 상가희가 아들 상지신과의 불화를 이유로 스스로 은퇴를 하고 상지신에게 계승을 신청했다. 이에 강희제는 번 자체를 폐지하겠다고 상가희에 답했다. 이에 놀란 다른 두 명은 정부의 저의를 알기 위해 그들의 번도 폐지를 신청했다.

조정에서는 번의 폐지를 강행하면 오삼계 등이 반란을 일으킬 것이라고 반대를 했지만, 강희제는 조정 내의 소수의견을 채용하여 폐지를 강행했다. 예상대로 오삼계는 스스로 천하도초토병마 대원수라고 자칭하고 반란을 일으켰다.

전란[편집]

1674년(강희 13년), 오삼계는 호남을 점령하고, 군을 동서로 나누어 서쪽은 사천성, 섬서성에 동쪽은 광서, 복건으로 진군시킴과 동시에 상가희, 경정충에게 호응을 권유하였다. 경정충은 유혹에 넘어가 반란을 일으키지만, 상가희는 반대를 했기 때문에 상지신에게 살해 당하고 상지신은 반란을 일으켰다. 이에 가세해 대만에서 정경(정성공의 아들)도 호응을 하여 한때는 장강 이남 모두 오삼계 세력의 손에 떨어졌다.

그러나 오삼계 등의 반란은 대의명분 보다는 자신들의 권익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기 때문에 민중으로부터의 지지는 두텁지 않았다. 오삼계 등은 만주족을 내쫓고 한족의 세상을 되찾는다는 대의명분을 내세웠다. 그러나 남명에서 저항하던 한족 왕조의 망명 정권을 남쪽으로 추적해 멸망시켰고, 이로 인해 큰 지지를 얻지 못했다. 또한 오삼계 등 세 명은 모두 동등한 지위로, 지휘권의 통일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러한 약점으로 인해 청도 서서히 세력을 만회하고, 반란군을 각개 격파 하는 데 성공하게 된다.

1676년(강희15년), 섬서가 진압되어 상지신이 항복한다. 경정충도 청에 항복하고 창을 돌려 반란군 토벌에 참가하게 된다.

1678년(강희 17년), 열세에 서게 된 오삼계는 황제에 즉위하여 국호를 주로 삼고 독립을 선언했지만, 반년 후에 병사하게 된다.

사후[편집]

대장을 잃은 반란군은 급격히 이탈을 시작했고, 운남으로 도피하여 오삼계의 손자 오세번이 황제를 이었지만, 1681년에 청군의 공격을 받아 오세번은 자살하고, 전란은 종결되었다. 이후 경정충과 상지신은 사형에 처해졌다.

이어 1683년에는 정경의 아들이 항복하자, 국내의 반청 세력이 일소되어 강희제에 의한 군주독재가 완성되었으며, 《삼세의 봄》이라는 청나라의 절정기가 초래되는 결과로 이어진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