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이징 조약의 내용

베이징 조약(북경조약, 중국어: 北京條約 Běijīng Tiáoyūe[*])은 아편 전쟁의 결과로, 1860년 10월 18일청나라영국, 프랑스, 러시아와 체결한 조약이다.

이 조약은 6개의 항목으로 되어 있으며, 이 조약에 따라 청나라는 영국주룽(현재의 홍콩 중심부)을 내주었고, 러시아에는 연해주를 넘겨주었다.

배경[편집]

공친왕

1860년 10월 18일, 청나라와 제2차 아편 전쟁을 치른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은 천단, 이화원, 원명원 등 베이징 주요 문화재와 주변을 약탈하고, 베이징자금성에 입성하였다.

전쟁에서 패한 청나라공친왕을 대표로 내세워 영국 대표인 엘진 경과 프랑스 대표인 그로스 남작과 불평등조약을 체결할 수 밖에 없었다. 또, 교전 당사자가 아니었던 러시아까지 조약을 중재했다는 핑계로 조약 당사자로 끼어들었다.

영불연합군은 유럽인 죄수들에게 청나라 관원들이 부당한 대우를 했다는 구실로 자금성을 방화할 계획이었는데(애로호 사건 참조), 조약체결 후 그 대신 이화원원명원을 불살랐다.

이 조약은 1860년 10월 24일에 자금성의 남쪽 건물에서 마무리되었다. 조약은 중국-영국, 중국-프랑스, 중국-러시아 간 조약의 형식으로 각각 맺어졌다.

조약내용[편집]

  • 청나라가 비준을 거부한 1858년의 톈진조약 내용을 비준한다.
  • 톈진을 개항한다.
  • 외교사절의 베이징 주재를 허용한다.
  • 배상금 800만냥을 지불한다.
  • 프랑스에 대해 몰수한 가톨릭 재산 반환을 인정한다.
  • 청나라에 의한 자국민의 해외 이주 금지 정책의 철폐와 이민 승인

결과[편집]

영국과 러시아는 위의 조건 외에 개별적으로 청나라와 조약을 맺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