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삼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삼계

오삼계(吳三桂, 1612년 ~ 1678년)는 초 장수이다. 자는 월소(月所)와 장백(長白)이며, 명 말기에 청에 투항하여 청군에 협력한 공으로 번왕에 봉해졌다. 강희제가 번을 폐하려고 하자 반란을 일으켰다.

생애[편집]

본래 집안은 강소성 고우(高郵)에 적을 뒀지만, 부친이 요동성에서 근무하여 요동으로 이적하였고 오삼계는 1612년 요동에서 태어났다. 부친의 공적으로 무장에 등용된 뒤 출세를 거듭하여 1641년에 제독으로 요서의 영원(寧遠)(랴오닝 성 흥성시)에서 명군을 지휘하여 청군을 방어하는 임무를 수행하던 오삼계는 이 건국되었을 때 산해관을 수비하는 임무를 맡았다. 1644년 농민군을 이끌고 명을 멸망시킨 대순이자성북경을 물리칠 때 청 태종 홍타이지에게 투항하였다. 그 후, 청군은 오삼계를 길잡이로 하여 관내로 들어왔다.

후에 번왕(藩王)인 평서왕(平西王)으로 봉해지고 운남(雲南)을 관리해서 운남은 한족 오삼계가 다스리는 독자성을 띤 지방 정권이 된다.

반란[편집]

청나라 제사 대 황제 강희제(성조)가 한족을 탄압하는 정책을 실시하자 운남에서 을 재건국한다는 명분을 세워 군사를 이끌고 반란을 일으켰다. 평남왕 상지신(平南王 尙之信)와 정남왕 경정충(靖南王 耿精忠)이 오삼계의 반란에 호응하는데 역사에서는 이 사태를 삼번의 난이라고 칭한다.강력한 군사를 이끌고 섬서성하남성감숙성을 휩쓸었으며 곧이어 청 조정을 얕잡아 보고서 수도인 북경으로 진군하다가 멈추었다. 청 조정에 숨돌릴 틈을 준 사이, 조정은 한족 출신 장군을 등용하여 반격하기 시작하였고 수차 패배했다.

최후[편집]

1678년 강희 17년에 삼번의 맹주 오삼계는 황제를 참칭하고 국호를 주(周), 연호를 소무(昭武)라 정하였으나 당년 8월에 죽으니 향년 67세였다. 이로 말미암아, 오삼계군세는 크게 약화했고 1681년 강희 20년에 오삼계의 손자이자 오씨의 주의 두 번째 황제인 오세번이 곤명에서 자살하여 8년에 걸친 삼번의 난은 종결됐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