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보리스 그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이클 보리스 그린
출생 1946년 5월 22일(1946-05-22) (68세)
영국 영국 런던
국적 영국 영국
분야 이론물리학
소속 케임브리지 대학교
퀸 메리 대학교
출신 대학 케임브리지 대학교
지도 교수 리처드 이든(영어: Richard J. Eden)
주요 업적 끈 이론
수상 왕립 학회 회원
디랙 메달
대니 하이너먼 수리물리학상 (2002)
기초물리학상 (2014)

마이클 보리스 그린(영어: Michael Boris Green, 1946년 5월 22일 ~ )은 영국물리학자이며 케임브리지 대학교 응용수학 및 이론물리학부(DAMTP)의 교수이다. 끈 이론의 선구자로써 2009년 이래로 스티븐 호킹의 뒤를 이어 루커스 석좌 교수의 자리에 있다.[1]

1974년에 존 헨리 슈워츠조엘 셰르크와 함께 난부의 끈 이론이 쿼크의 결합을 설명하는 강한 상호작용을 넘어 질량이 없는 스핀2인 입자(중력자)가 자연스럽게 존재하는 통일장 이론이 될 수 있다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이후 1984년에 그린과 슈워츠는 중력 변칙성을 상쇄할 수 있으며 타키온 상태를 포함하지 않는 이론을 구성할 수 있음을 발표하였고 이것으로 소위 끈 이론의 1차 혁명을 이끌게 된다. 그는 또한 끈이론에서 존재하는 물체인 D막 이론의 전개에 대하여도 많은 기여를 하였다.

주석[편집]

  1. "‘끈이론가’ 마이클 그린 호킹 석좌교수직 이어", 《한겨레》, 2009년 10월 21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