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영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독고영재
본명 전영재
출생 1953년 12월 13일(1953-12-13) (61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배우
활동 기간 1973년 ~ 현재
종교 불교
학력 서울연극학교 졸업
부모 독고성(부)
자녀 독고준(아들), 전지은(딸)
소속사 박스미디어
수상 1995년 제31회 백상예술대상 연기상

독고영재(獨孤永宰, 본명 전영재(全永宰), 1953년 12월 13일 ~)는 대한민국배우이다.

아버지는 1950~60년대 한국 영화계를 풍미했던 영화배우 독고성이다. 서울예술대학 재학 시절인 1971년 연극 《제17 포로수용소》로 무대에 처음으로 섰고 1973년 영화 《빗방울》로 스크린에 데뷔하였다. [1] 동랑연극앙상블 대표였다. 1993년 MBC 드라마 《엄마의 바다》를 통해 댄디한 '실장님' 캐릭터로 큰 인기를 모아 늦은 나이에 스타덤에 올랐다. 기업 회장 및 부유층 가장 등 맡는 역할의 비중이 크다.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방송[편집]

CF[편집]

수상[편집]

참조[편집]

  1. 독고영재 "빚보증·사업 실패…차로 팔당댐 돌진한 적도 있죠" 《한국경제》, 2012년 10월 11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