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 협력 회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걸프 협력 회의 깃발

걸프 협력 회의(아랍어: مجلس التعاون الخليج الفارسی, 영어: Gulf Cooperation Council, GCC)는 걸프 아랍 국가의 국제 경제 협력체이다. 정식 명칭은 걸프 아랍국 협력 회의(Cooperation Council for the Arab States of the Persian Gulf, CCASG)이다.

역사[편집]

1981년 5월 25일 설립돼 250페르시아 만 평방 킬로미터에 달하는 광대한 영역을 포괄하는 이 기구는 바레인,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가 회원국이다. 단일 국가별 경제협력에 대해서는 1981년 11월 11일 리야드에서 조인됐다. 공식 명칭 외에 Gulf Cooperative Countries로 불리기도 한다.[1]

모든 페르시아만 인근 국가가 협력회의에 참가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이란과 이라크는 현재 해당국에서 제외됐으며 이는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 후에 내려진 조치였다.[2] 기구 자체적으로 이라크의 현 정부를 돕기로 결의한 상태다. 좀 더 통합적인 국가별 협력 도모를 위해 이라크의 참여를 돕고자 한다.[3]

예맨은 2007년부로 회원국 가입을 위해 협상 중에 있으며 2016년 경에 가입국으로 승인 받고자 한다.[4].

공동시장이 2008년 1월 1일 출범한 가운데 [5] 모든 회원국에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 국가별 무역 장벽을 없애는 한편 3차 산업의 교역 또한 급속도로 발전할 것으로 예측된다.

기구 자체적으로 FTA 추진을 추진 중이여서 예멘이 참가국으로 승인된다고 해도 더 넓은 통합력 발휘를 위해 관련 사무소와 인력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제[편집]

페르시아 만 인근 국가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빠른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국가들이어서 주목하는 바가 크다. 천연가스와 석유로 엄청난 재원을 모은데다 수십 년간 이를 토대로 투자처를 찾고 개발한 결과 두바이의 경제 성과는 크게 빛을 발하고 있다. 아부다비 투자처의 투자와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수천억에 달하는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 2006년 명목 GDP가 7,178억 달러에 달하고 있으며 카타르와 아랍에미리트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카타르는 룩셈부르크를 명목GDP 상 제치고 넘어설 것으로 전망돼 세계 최고치의 GDP 반열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입국[편집]

주석[편집]

  1. Tourism Australia Strengthens Commitment In The Gulf Countries
  2. GCC statement on Media Cooperation
  3. 정치적 결의안
  4. Yemen hopeful to join GCC in 2016
  5. Arab Times :: GCC states to launch joint market today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