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기 (192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홍명기(1929년 4월 5일 ~ )는 대한민국비전향 장기수이다.

생애[편집]

충청남도 부여군 남면 출신으로 이웃 서산군에서 농업학교를 다니다가 중퇴한 것이 최종 학력이다. 한국 전쟁인민의용군에 자원했다가[1] 월북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정착하였다. 품팔이꾼으로 천대받던 홍명기는 조선인민군 점령지에서의 평등한 대우에 감동하여 북조선의 정치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2]

공작원으로 남파되었다가 1962년에 체포되어 국가보안법으로 투옥되었다. 재판정에서 국선 변호인이 의용군에 강제로 징집되어 끌려간 것이라며 변호해 주었으나 본인이 이 사실을 부인하고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999년 2월 25일에 출옥할 때까지 약 37년 동안 수감 생활을 했다. 수감 중 전향을 권유받았지만 조선로동당 당원증 번호를 외우며 전향을 거부하였고 이 기억을 되살려 후에 《로동신문》에 〈나의 당원증 번호〉라는 시를 발표하기도 하였다.

출감 이듬해인 2000년6·15 남북 공동선언에 따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송환되었다. 조국통일상을 받았고 새로 결혼하여 평양에 정착하였다. 감옥 생활을 소재로 한 수기와 시를 발표하면서 핵무기 보유 등 김정일의 정책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풀려나는 미전향 장기수들”. 문화일보 (연합뉴스 인용). 1999년 2월 22일. 2008년 8월 28일에 확인함. 
  2. “어머니의 잊을수 없는 세차례의 면회- 비전향장기수 홍명기의 수기”. 조선중앙통신. 2001년 2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