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년단체협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국청년단체협의회(韓國靑年團體協議會, 약칭 한청)은 2001년 2월 11일 동국대 중강당에서 대한민국 41개 청년단체가 모여 만든 단체이다. 출범 당시에는 행안부가 한국청년단체협의회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기소하면서 여러 논란을 낳았다. 2004년에 이 단체는 법원에서 이적 단체 판결을 받았다.[1]

1992년 출범했다가 1998년 해체된 한국민주청년단체협의회를 복원하여 창립했으며, 2009년 3월 22일에 공식해산했다.[2]

역점 사업[편집]

조직[편집]

  • 1기 의장 전상봉, 부의장 홍순석, 사무처장 정재교, 고문 변정수(변호사), 임방규(통일광장 공동대표), 홍근수(자통협 의장), 김재훈(김세진 열사 아버지), 지도위원 박석률(변호사), 한충목(전국연합 집행위원장), 박석운(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 집행위원장)

각주[편집]

  1. 법원 “한국청년단체협의회는 이적단체”
  2. 김명숙 기자 (2001년 2월 12일). '청년이 서야 나라가 산다'. 통일뉴스. 2013년 3월 2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