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렐로 라과디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피오렐로 라가디아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피오렐로 헨리 라가디아

출생 1882년 12월 11일(1882-12-11)
미국 미국 뉴욕 주 뉴욕 맨해튼 그리니치빌리지
사망 1947년 9월 20일 (64세)
미국 미국 뉴욕 주 뉴욕 브롱크스
국적 미국 미국
학력 뉴욕 대학교 B.A., LL.B.
경력 제99대 뉴욕 시장
직업 법조인, 정치인
정당 공화당
종교 미국 성공회
병역 미국 육군

피오렐로 헨리 라과디아(영어: Fiorello Henry La Guardia, 1882년 12월 11일 ~ 1947년 9월 20일)는 미국의 법조인이자 정치인이다. 1934년부터 1945년까지 3분기에 걸쳐 뉴욕 시장을 역임하였으며 1947년에 췌장암으로 사망하였다.

생애[편집]

1882년미국 뉴욕에서 이탈리아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고, 출생 시의 이름은 피오렐로 엔리코 라과디아(이탈리아어: Fiorello Enrico La Guardia)였으나 나중에 미들 네임인 엔리코라는 이름을 영어식인 헨리(영어: Henry)로 바꾸었다. 가족들이 잠시 애리조나 주로 이주하였기 때문에, 라과디아는 고등학교를 애리조나 주의 프레스콧에서 다녔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 미국 육군에서 잠시 복무하였다. 이후에는 아버지의 고향이었던 이탈리아트리에스테(당시에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영토였다.)에서 잠시 살았다가 미국으로 귀국하고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부다페스트, 트리에스테피우메에 주재한 미국 영사관에서 근무하기도 하였다. 1916년부터는 정계에 진출하여 미국 하원의 의원으로 활동하였다. 당시에는 무소속이었으나, 1922년에는 미국 공화당에 가입하여 1933년까지 하원의원으로 활동하였다. 다만 1929년부터 1932년까지는 하원의원에 낙선하여 다시 법조인으로서 활동하였다.

이 무렵인 1930년에 라과디아는 상점에서 빵 한덩어리를 훔치고 절도 혐의로 기소된 노인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함과 동시에 노인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책임을 물어 자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과 방청객들에게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하여 화제를 모았다. 이때 거둬들인 돈은 벌금 10달러를 제외하고 전액 노인에게 전달되었다. 위 일화는 매우 유명하여 여러가지 변형이 알려지고 있으나, 기록에 남겨진 사실은 아닌 듯 하다. [1]

1933년에는 뉴욕의 시장으로 당선되었고, 이 당시에 그는 뉴욕 시의 실권을 차지하고 있던 마피아 소탕 작전을 벌였으며, 특히 마피아 두목들 중의 한 사람인 러키 루치아노가 자신에게 같은 이탈리아계 미국인라는 점을 들어서 뇌물 공여를 시도하거나, 협박을 가하자 이를 무시하고 루치아노를 검거하였다. 이때에 미국의 제32대 대통령으로 미국 민주당 출신인 프랭클린 루스벨트뉴딜 정책을 발표하자, 라과디아 자신은 공화당 소속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정책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루스벨트가 재선에 도전하자 이때에도 그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1945년뉴욕 시장으로서의 임기를 마치고 은퇴하였으나, 1947년에 췌장암으로 사망하였다.

기타[편집]

살아 생전에 라과디아는 판사 시절에 공정하면서도 빈민들에게 우호적인 판결을 많이 내려 명판관으로 명성이 자자했고, 정치인 시절의 청렴결백한 행실과 진보적인 성향으로 세간에서 많은 칭송을 들었고, 때문에 '뉴욕의 영웅'이라는 별명까지 붙은 바 있었다. 이 때문에 그가 사망하자 뉴욕퀸스에 설립된 공항이 라과디아의 이름을 기리는 의미로 라과디아 공항으로 명명되었다.


  1. Mikkelson, David. “Fiorello La Guardia Legend” (영어). 2016년 9월 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