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Entete médecine.png
피부암
Basaliom1.jpg
피부암의 일종인 기저세포암
진료과종양학, 피부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피부암(皮膚癌, skin cancer)은 피부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때문에 생기는 질환이다. 대표적인 종류로는 기저세포암, 편평상피세포암, 흑색종이 있다.[1]

종류[편집]

피부암은 발생 원인에 따라 다음과 같이 구분된다.

발병 원인[편집]

일반적으로 자외선에 과다하게 노출되면 피부암이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2] 한편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B와 UV-C로 구분되는데, UV-B는 기저세포암과 편평상피세포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이 두 종류는 전체 피부암의 80%를 차지한다. 보다 치명적인 UV-C는 대개 오존층에서 여과되어 지표까지 도달하는 일이 드물지만, 최근 오존층의 파괴로 인해 UV-C가 여과되지 못하고 지표까지 도달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UV-C는 흑색종을 유발한다. 흑색종은 발생한 세포마다 멜라닌을 침착시키면서 확산되며 예후가 좋지 않다. 흑색종은 유럽계 백인 집단에서 발병율이 더 높게 나타난다. 한편, 할로겐등이나 형광등과 같은 조명기구도 UV-C를 방출하여 장기간 노출되면 흑색종이 발생할 수 있다.[3]

통계[편집]

피부암은 전체 악성 종양의 40%를 차지하는 가장 흔히 발병하는 이다. 피부암의 80%는 얼굴, 머리, 손목 등 태양광에 노출된 부위에서 일어난다. 2002년 미국의 질병 통계에는 백만명 이상의 피부암 환자가 기록되었다. 피부암 발병자 가운데 대부분은 기저세포암이나 편평상피세포암이며 이 암들은 비교적 치료가 잘 되는 편이다. 흑색종은 피부암 환자의 3%를 차지했는데, 흑색종 환자 가운데 사망률은 14%로 위험한 암에 속한다.[4]

1990년 피부암으로 사망한 환자는 8,800여명으로 이중에 흑색종에 의한 사망자는 6,300여명이다.[2]

예방[편집]

자외선의 강도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에 가장 강하며 이 시간대에 실외 활동을 할 경우 피부의 노출을 가급적 줄여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의 피해를 방지해주지만 차단효과는 일시적이므로 제품의 특성을 확인하여 사용하여야 한다. 또한 자외선 차단제는 UV-B만을 차단하므로 과신하는 것은 옳지 않다.[5]

치료[편집]

기저세포암은 상피의 기저세포에서 발생하는 암종이다. 기저세포암에 가장 흔히 사용되는 치료 방법에는 전기건조 및 소파술(ED&C), 절제, 냉동 수술, 방사선조사, 레이저치료, Mohs 현미경수술(MMS), 국소 5-FU 치료, 광선역학요법, imiquimod 같은 국소 면역조절제 치료 등이 있다.

편평세포암의 치료는 크기, 위치, 조직학적 분화 정도, 나이, 환자 의 신체 상태 등에 근거를 두어야 한다. 외과적 절제, MMS가 표준 치료방법이다.

각주[편집]

  1. 마이클 로이젠, 유태우 역, 내몸 사용설명서, 김영사, 2007, ISBN 89-349-2369-5, 348쪽
  2. 이광호, 인간과 기후 환경, 시그마프레스, 2004, ISBN 89-5832-037-0, 190쪽
  3. 우도 폴머 외, 이혜원 역, 건강상식 오류사전, 경당, 2006, ISBN 89-86377-29-2, 323-328쪽
  4. ROSEMARY R. BERARDI 외 , 조혜경 역 , 비처방약핸드북, 조윤커뮤니케이션, 2006, ISBN 89-91216-04-8, 1242쪽
  5. ROSEMARY R. BERARDI 외 , 조혜경 역 , 비처방약핸드북, 조윤커뮤니케이션, 2006, ISBN 89-91216-04-8, 1251-1252쪽

외부 링크[편집]

분류
외부 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