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광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일본 도쿄신바시의 형광등
여러 가지 종류의 형광등.

형광등(螢光燈, 문화어: 반디빛등, Fluorescent lamp)은 기체 발광 등으로서, 유리관의 내벽에 형광물질이 발려져 있고, 수mm Hg의 낮은 압력하에 아르곤과 소량의 수은 증기를 넣는다. 양 끝의 금속 부분에는 전극 필라멘트가 달려 있다. 이 필라멘트를 예열하여 양극간에 방전(放電)이 일어나면, 수은 분자는 격렬하게 충돌하여 자외선을 방출한다. 이 자외선이 관벽의 형광체에 흡수되어 가시광선이 방출된다. 형광등에 사용되는 형광체에는 텅스텐산칼슘(청)·텅스텐산마그네슘(청백)·규산아연(녹)·규산아연베릴륨(황)·염화인산카드뮴(오렌지색)·규산카드뮴(담홍색) 등 여러 가지 색조가 있으나 실제로는 이를 조합하여 사용한다.

안정기[편집]

백열등과 달리, 형광등은 일정한 전력이 흐르게 해줄 안정기(ballast)가 필요하다.[주 1] 보통의 관 모양의 등(대략 120cm나 240cm의 길이를 가졌다)에는 안정기가 전등틀의 접점 부분에 들어있다. 전구 모양의 형광등은 틀의 점접에 안정기가 들어있거나, 전구 안에 들어 있어서 일반 전구 소켓에 그냥 끼울 수 있게 되어 있다.

전자식 안정기가 등장하면서 안정기의 수명이 일반 안정기에 비해 길어졌다. 등만 교체하고 보통은 5-10년, 길게는 20년까지 사용하기도 한다.[1]

켜고 끄기와 전력 소모[편집]

흔히 알려진 바는, 형광등을 켜고 끄는 데 걸리는 전력이 워낙 많이 들어서, 형광등을 한 번 켤 때마다 수 분에서 수십 분 동안 켜놓는 전력을 소모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 시간 외출할 때는 그냥 형광등을 켜놓을 것을 권장했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믿음이다. 예를 들면 미국의 조명 디자인 연구소[2]에는 구체적인 표와 함께 이 문제를 설명해 놓았다. 형광등을 켤 때는 순간적으로 전압이 올라가긴 하지만, 전압이 올라가는 시간은 수분의 1초에 불과하다. 따라서 전력을 시간에 대해 적분해서 전력 소모량을 구해보면, 형광등을 켤 때 드는 전력은 약 5초 동안 형광등을 켜 놓은 분량이다. 따라서 몇 분 이상 형광등을 켜 놓으면, 전력상으로는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앞의 자료에 따르면, 형광등의 수명은, 형광등을 어느 정도 오래 켜놓아야 오래 간다. 따라서 형광등의 수명과 전력 소비를 고려할 때, 15~20분 이상 외출시에는 형광등을 끄는 것이 이익인 것을 알 수 있다.

주해[편집]

  1. 안정기는 일종의 점등장치다.[1]

각주[편집]

  1. 김중배 (2016년 1월 7일).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 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한국건축신문》. 2020년 8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4일에 확인함. 
  2. Light Design Lab의 형광등 소모 전력과 사용 시간에 대한 글 Archived 2008년 3월 24일 - 웨이백 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