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피야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프리피야티의 파노라마 사진

프리피야티(우크라이나어: При́п'ять [ˈprɪpjɐtʲ], 벨라루스어: Пры́п’яць [ˈprɨpjat͡sʲ], 러시아어: При́пять [ˈprʲipʲɪtʲ])는 우크라이나 북부에 있는 도시이다. 벨라루스와의 국경 근처에 있고 가까운 곳에 체르노빌이 있다. 이전에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의 종업원이 사는 지역이었지만 원자력 사고에 의해서 주민이 피난하여 지금은 유령도시가 되었다.

기후[편집]

프리피야티의 기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평균 최고 기온 °C (°F) −3
(27)
−1.4
(29.5)
3.7
(38.7)
13.2
(55.8)
20.3
(68.5)
23.5
(74.3)
24.6
(76.3)
23.9
(75.0)
18.8
(65.8)
11.8
(53.2)
4.3
(39.7)
−0.1
(31.8)
11.6
(53.0)
일 평균 기온 °C (°F) −6.1
(21.0)
−4.7
(23.5)
0.1
(32.2)
8.4
(47.1)
14.8
(58.6)
18.0
(64.4)
19.1
(66.4)
18.4
(65.1)
13.7
(56.7)
7.8
(46.0)
1.8
(35.2)
−2.6
(27.3)
7.4
(45.3)
평균 최저 기온 °C (°F) −9.1
(15.6)
−9
(16)
−3.5
(25.7)
3.7
(38.7)
9.3
(48.7)
12.6
(54.7)
13.7
(56.7)
12.9
(55.2)
8.6
(47.5)
3.8
(38.8)
−0.7
(30.7)
−5.1
(22.8)
3.1
(37.6)
출처: [1]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전[편집]

프리피야티시 인민위원회 청사
식료품 상점
프리피야티시의 주거지역
프리피야티 문화궁전

소련 정부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와 함께 지을 아톰그라드[2] 중 하나로 프리피야티를 계획했다. 이 도시는 9번째 아톰그라드로, 소련은 프리피야티가 몇 년 뒤에는 78,000명의 인구를 수용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련은 프리피야티만큼은 안전한 원자력 발전소로 만들고 싶었던 만큼 이 계획을 아주 중요하게 여겼고, 프리피야티와 초르노빌시의 슬로건을 "안전한 원자력"으로 정했다.

소련은 의도적으로 이 도시를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의 위성도시로 계획했으나 너무 가깝다는 의견에 키예프에서 100km 떨어진 곳을 선정해 도시를 건설하였다. 도시의 첫 번째 목표인 원자력 발전소 종사자들의 주거 시설과 중요한 철도 시설을 설치하고 프리피야티 강에 화물 허브를 건설했다. 그와 동시에 프리피야티 강 끝에 인공호수를 만들었으며 이 호수의 물은 체르노빌 발전소에서 냉각수로 사용하기로 했다. 거리의 이름들은 역시 레닌과 이와 비슷한 위치의 공산당 또는 건설자의 이름 등 여러 이름을 사용했다.

그리고 도시 중앙에는 큰 쇼핑 센터를 구축하고 폴라시아 호텔을 세웠다. 소련의 유명한 건축업자가 만든 이 호텔은 계획적으로 건설된 덕분에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일이 없었다고 한다. 소련은 이 프리피야트를 소련에서 최대한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교육시설, 휴양지, 보건시설, 스포츠 시설[3] 등 여러 복지시설을 건설함은 물론, 근로자나 시민의 이동을 위해 야노프역 같은 곳을 만드는 등 매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었다.

프리피야트는 160개 아파트 블록에 약 14,000가구 49,800명이 거주하며, 산업으로 4억 7천7백만 루블을 벌어들이는 중소도시로 성장하였다. 이외에도 여러 통신시설, 문화시설도 많이 들어서 프리피야트는 소련이 만든 아톰그라드 중에서 가장 성공한 케이스가 될 수 있었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편집]

1986년 4월 26일 새벽 1시 24분. 아나톨리 댜틀로프의 실험이 실패하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대폭발을 일으켰다. 이 폭발로 인하여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 있던 방사능 물질들이 낙진화 되어 전 유럽을 뒤덮었다. 특히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상당히 멀리 떨어진 스웨덴까지 낙진이 날아갔으며 심지어는 이 낙진이 동아시아[4]에도 떨어졌다. 소련 정부는 이 사고를 은폐하려고 했지만 방사능량이 평소보다 증가한 것을 알아챈 스웨덴 정부가 소련 정부에 해명을 요구하여 바로 들통이 났다.

사고 후[편집]

사고 발생 36시간 후 대피 명령이 떨어진 뒤에 소련 정부는 반경 30km이내를 출입 금지 구역으로 지정했다. 이후 소련이 해체되고 오랜 시간이 지나 프리피야티는 풀이 우거지고 야생동물들이 모여 사는 곳이 되었다.

오늘날 이 땅은 사실상 소비에트 연방 시대 후기의 역사 자료관이나 마찬가지다. 폐쇄된 아파트 빌딩이나 병원 등이 모두 그대로 남아 있다. 프리피야티와 그 주변지역은 살기에 매우 위험하다. 과학자들은 가장 위험한 방사성 원소가 안전한 수준으로 충분히 줄어들려면 900년이 걸릴 것이라고 추정한다.

프리피야티 전 지역은 접근이 가능하고 도로도 안전하지만 가이거 계수기 없이 걸어 다니거나, 오랫동안 있게 되면 위험하다. 또한 프리피야티를 방문한 이후 가이거 계수기로 옷이나 신발에 방사능 오염이 심하다고 측정되면 그 자리에서 폐기처분해야 한다.

또한 프리피야티에는 500군데가 넘는 곳에 체르노빌 사고당시 도시 전체에 퍼진 낙진들을 모아서 묻었는데 낙진이 파묻힌 정확한 위치가 확인되지 않은 곳이 많아 상당히 위험하다.

대중 문화[편집]

스토커: 콜 오브 프리피야티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 Warface 워페이스: 프리피야티, 체르노빌 다이어리에 이 도시가 배경으로 등장한다.

각주[편집]

  1. “Prypiat climate”. 2020년 11월 18일에 확인함. 
  2. 원자력 발전소를 보유한 도시
  3. 스타디움을 2개나 건설했다.
  4. 사실상 체르노빌 사고로 인하여 낙진이 떨어지지 않은 곳은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그 만큼 낙진이 멀리 날아갔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