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드리히 3세 (신성 로마 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리드리히 3세 황제

프리드리히(1415년 9월 21일~1493년 8월 19일)은 1440년부터 독일 왕으로 선출되었고 1452년 신성 로마 제국 황제가 되었으며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 가문의 일원이다. 독일의 군주로는 프리드리히 4세로 부르기도 하며 신성 로마 제국 황제로는 프리드리히 3세가 된다.

생애[편집]

오스트리아의 에른스트 공작의 아들로 1424년 9살의 어린 나이에 이너와스터라이히를 상속받게 된다. 1439년 24세에 합스부르크 가의 최고 서열이 된어 이듬해 친척이자 독일왕인 알브레히트 2세가 서거하자 독일왕에 선출된다. 이후 친척들과의 갈등과 제후들의 반란에 시달렸고 그와중에 전왕의 아들이자 헝가리 왕국보헤미아 왕국의 국왕인 라슬로 포스투무스의 후견인을 자처하면서 그가 가진 보헤미아와 헝가리의 왕위계승권을 노리려 했다. 그러나 보헤미아와 헝가리의 귀족들의 반항으로 아직 성년이 되지 못한 라슬로의 후견을 포기해야 했다.

이후 계속되는 오스트리아 귀족들의 반란, 독일 제후들과의 분쟁, 정부 개혁을 추진할 수 없는 무능력으로 인해 프리드리히는 독일의 정사에서 완전히 물러날 수 밖에 없게 되었고 이는 제국 내의 불만을 더욱 부추겨 1436년부터 대립각을 세운 친동생인 알브레히트 6세를 포함해 수많은 왕위 주장자들이 등장화는 사태가 발생하게 되며 1446년 알브레히트 6세는 전방 오스트리아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기 시작했다. 그와중에 그는 교회와 다소 완만한 관계를 갖기 시작했다. 1452년 37세의 나이로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롬바르디아의 왕관을 받았고 그와중에 포르투갈엘레오노라 공주와 결혼을 했다. 3월 19일 로마에서 교황으로부터 신성 로마 제국 왕관을 받아 정식으로 신성로마황제가 되었다.

1453년 오스만 투르크에 의해 비잔티움 제국의 수도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당하면 동로마 제국이 멸망함에 따라 서로마 제국의 후신격인 신성 로마 제국이 로마 제국의 유일한 후신이 되었다. 투르크인들은 슈타이어마르크와 케른텐 등지로 침공해왔으나 제정적으로나 군사적으로나 허약했던 프리드리히로써는 어떤 저항도 할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세습 영지가 자신의 가문과 유럽에서 이슬람의 공격을 방어해야하는 1차 방어선임을 자각하고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시작했다. 4년뒤 헝가리의 폭동으로 보헤미아의 수도인 프라하로 도망쳐온 라슬로 포스투무스가 17세의 의문의 죽음에 가깝게 요절하자하자 프리드리히는 서둘러 보헤미아와 헝가리 왕위에 대한 요구를 주장하나 보헤미아와 헝가리의 의회는 각자 자신의 국왕을 선출해버려 보헤미아는 포뎨브라디의 이르지를 헝가리는 야노시 후냐디의 차남인 마티아슈 1세 코르비누스를 선출하였고 결과적으로 동생 알브레히트 6세와 더욱 골이 깊어졌다. 1년뒤 오스트리아 대공국의 서부 영토인 린츠 일대를 분할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만다.

이후 1463년 알브레히트가 죽자 그가 분할했던 영지들을 재통합한다. 1477년 프리드리히는 부르고뉴 용담공 샤를의 딸 마리를 막시밀리안과 결혼시켜 부르고뉴의 영지 대부분을 획득, 합스부르크 가의 영지를 결혼 동맹으로 늘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1480년대 헝가리 국왕인 마티아슈 1세 코르비누스가 오스트리아를 침공해 영토 대부분을 점령했고 1485년 프리드리히는 빈이 함락당할 때 도망쳐야 하는 굴욕을 감내해야 했다. 1년뒤 그는 막시밀리안을 독일왕이자 공동 통치자로 임명했고 이는 국정 전반에서 점차 역할이 축소되었으나 1490년 마티아슈 1세가 사망함에 따라 막시밀리안은 오스트리아를 탈환하는데 성곰함으로써 부친의 근심을 덜게 했고 사촌이였던 지기스문드가 자신의 영지인 티롤을 막시밀리안에게 양도하면서 1379년부터 시작한 합스부르크 가의 두 분가 사이에 분할되었던 오스트리아의 세습지가 통합되었다. 1493년 8월 19일 프리드리히 3세는 린츠에서 향년 78세의 나이로 서거했다.

전 임
알베르트
신성로마황제
1452년 - 1493년
후 임
막시밀리안 1세
전 임
알베르트
독일 왕
1440년 - 1493년
후 임
막시밀리안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