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시밀리아노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막시밀리아노 1세
Maximilian I of Mexico portrait standing.jpg
멕시코 황제
재위 1864년 4월 10일 ~ 1867년 5월 15일
대관식 1864년 6월 10일
배우자 벨기에의 카를로타
왕가 합스부르크로트링겐 왕가
출생 1832년 7월 6일(1832-07-06)
오스트리아 제국 오스트리아 제국
사망 1867년 6월 19일 (34세)
멕시코 멕시코 케레타로

막시밀리아노 1세(Maximiliano I, 1832년 7월 6일 오스트리아 ~ 1867년 6월 19일 멕시코 케레타로 근처) 는 오스트리아의 대공이자 멕시코 제국의 황제이다.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 요제프 1세의 동생으로 오스트리아 해군 소장을 복무하여 롬바르디아-베네치아 총독이 되었고 1863년 프랑스멕시코 제국 초청으로 벨기에 국왕 레오폴 1세의 딸 샤를로트와 함께 멕시코로 건너가 1864년 6월 10일 오스트리아 제위 계승권을 포기하고 멕시코 제국의 황제가 되었다.

막시밀리아노 황제는 인디언 농민들의 보호자로 자처하면서 가부장적인 온정주의로 자애롭게 통치하려고 했다. 그는 베니토 후아레스의 혁신적 개혁들을 지지해 대토지 소유자들의 분노를 샀다. 또한 강제노역제도를 철폐하기로 마음먹었으며 베니토 후아레스가 몰수했던 엄청난 교회 영지를 돌려주는 것을 거부함으로써 로마 가톨릭의 성직자 집단과 대립했다.

그러나 국고가 완전히 바닥나 있었으므로 일상적인 비용을 자신이 물려받은 수입으로 메워야 했다. 1865년 남북전쟁 종결 후 미국이 먼로주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프랑스군의 철수를 요구했고 이에 아내 샤를로트유럽으로 건너가 나폴레옹 3세교황 비오 9세에게 남편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고 1867년 3월 프로이센의 압박을 받은 프랑스 군대는 철수했다.

베니토 후아레스의 혁명군에게 붙잡히는 막시밀리아노 1세.

이에 막시밀리아노는 퇴위를 거부하고 총사령관이 되었으나 베니토 후아레스의 멕시코군이 들고 일어나 케레타로를 포위했고 결국 막시밀리아노는 1867년 5월 15일 항복했다.

그리고 빅토르 위고주세페 가리발디, 그리고 유럽의 많은 군주들이 막시밀리아노를 살려달라고 베니토 후아레스에게 요청했으나 케레타로 교외의 한 언덕에서 총살당했다.

총살당하기 직전의 막시밀리아노 1세
전 임
아구스틴
멕시코 황제
1864년 4월 10일 ~ 1867년 5월 15일
후 임
멕시코 합중국
전 임
신설
― 명목상의 ―
멕시코 황제
1867년 5월 15일 ~ 1867년 6월 19일
후 임
아구스틴 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