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천 임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풍천 임씨 (豊川 任氏)
관향 황해남도 과일군
시조 임온(任溫)
주요 중시조 임주(任澍)
주요 집성촌 경기도 포천시
강원도 철원군
강원도 평강군
충북 옥천군
충남 보령군
경북 경주시
주요 인물 임자송, 임원준, 임사홍, 임유겸, 임희재, 임권, 임열, 임호신, 임보신, 사명대사, 임숙영, 임광, 임국로, 임유후, 임한백, 임홍망, 임윤지당, 임정주, 임로, 임성고, 임태영, 임백경, 임선준, 임영신, 임택근, 임충빈, 임태희, 임재범, 임창정, 임은경, 임시완
인구(2015년) 143,881명

풍천 임씨(豊川 任氏)는 황해도 풍천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풍천 임씨의 시조는 임온(任溫)으로 관작이 은자광록대부에 이르렀다. 시조 임온(任溫)은 중국 소흥부(紹興府) 자계현(慈溪縣) 사람으로, 중국 원나라 때 고려로 왔다고 전해진다. 고려시대 충렬왕 때, 그의 5대손 임주(任澍)가 제국대장공주를 따라 고려에 들어와 살았기에 황해도 풍천에 사적(賜籍)된 것으로 전해진다. 임주(任澍)는 고려 충렬왕 때 경상도안찰사(慶尙道按察使), 조봉대부(朝奉大夫), 감문위대장군(監門衛大將軍)을 역임하였다.

풍천 임씨가 한 가문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것은 임온(任溫)의 5대손인 임주(任澍)에서부터라는 것은 대체로 일치한다. 임주의 아들 대에서 삼사판사(三司判事) 임자송(任子松)과 민부전서(民部典書) 임자순(任子順)이 나와 두 파로 나뉜다. 임자송은 백파(伯派)의 시조가 되고 임자순은 중파(仲派)의 시조가 되었다. 또, 두 파는 다른 이름으로 부원군파(府院君派·백파)와 전서공파(典書公派·중파)라고 부르기도 한다. 두 파에서는 조선조에서 고르게 인물이 배출되었는데, 상신 1명에 호당 6명, 청백리 2명이 배출되고, 공신 1명, 장신 3명이 배출되었다.[1]

임자송의 7대손으로 명종 때 한성판윤·제학을 지낸 임열(任說)의 후손과 임자순의 6대손으로 중종 때 한성판윤·공조판서를 역임한 임유겸(任由謙)과 감찰 임유손(任由遜) 형제의 후손이 번창하여 풍천 임씨의 2대 인맥을 이룬다. 임열의 후손에서는 고종 때 우의정 임백경(任百經), 학자 임성주(任聖周), 선조 때 이조판서를 지낸 임국로(任國老), 현종 때 병조참판이며 명신으로 이름난 임유후(任有後)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임유겸의 후손에서는 중종 때 예조참판 임추(任樞), 역시 중종 때 병조·예조 판서 임권(任權)과 임추의 아들로 명종 때 호조판서를 지내고 청백리에 녹선된 임호신(任虎臣), 형조참의를 지내고 역시 청백리에 오른 임보신(任輔臣) 등이 대를 이어 청직(淸直)으로 유명했다. 임유손의 후손에서는 남원부사 임현(任鉉), 숙종 때 형조참판 임홍망(任弘望), 정조 때의 학자 임태춘(任泰春), 헌종 때 형조판서 임성고(任聖皐), 고종 때 훈련대장 임태영(任泰瑛), 철종 때 성리학의 대가 임헌회(任憲晦) 등이 나왔다. 사명당(泗溟堂) 유정(惟政: 松雲大師)도 풍천임씨이다.[2]

조선시대 과거 급제자는 모두 481명인데, 그 중 문과급제자가 148명, 무과 24명, 사마시 308명, 역과 1명이다.[1]

(본관 인구 수 순위 82위 /2013년)

본관[편집]

풍천(豊川)은 황해도 있었던 옛 지명이다. 고구려의 구을현(仇乙縣)이었다. 757년(신라 경덕왕 16) 굴현현(屈峴縣)으로 개칭하고, 양악군(楊岳郡 : 安岳)의 영현이 되었다. 고려 초에 풍주(豊州)로 이름을 바꾸고, 995년(성종 14) 도호부로 승격하였다가 1018년(현종 9) 군으로 강등되고 방어사(防御使)가 설치되었다. 1395년(태조 6) 진(鎭)이 설치되었고 병마사(兵馬使)가 지주사(知州使)를 겸했으며, 1413년(태종 13) 은율(殷栗)을 합병하여 풍율군(豊栗郡)이라 하였다가 곧 분리하였다. 1469년(예종 1) 풍천도호부(豊川都護府)로 승격되었다.

《세종실록지리지》에 황해도 풍천군의 토성(土姓)으로 임(任)·노(盧)·문(文)·김(金) 4성이 기록되어 있고, 내성(來姓)으로는 양(楊)·오(吳)·내(來) 3성이 기록되어 있다.[3]

1896년 황해도 풍천군이 되었다. 1909년 풍천군을 폐지하여 송화군(松禾郡)에 합병했으나, 1967년 북한의 행정구역 개편 때 대부분의 옛 풍천군 지역이 과일군으로 분리 개편되었다.

기원[편집]

중국 소흥부(紹興府) 자계현(慈溪縣) 사람으로 은자광록대부를 지낸 시조 임온(任溫)의 5대손 임주(任澍)가 제국대장공주를 따라 고려에 들어왔다고 전했으나, 황해도 풍천 남쪽 박달산 아래 도곡리에서 임주의 조부 임도(任徒)와 부 임천유(任天裕)의 비(碑)와 지석(誌石)이 발견됨으로써 중국 도래설이 부정되기도 하였다. 대종회 측에서는 충렬왕 당시에는 제국대장공주라는 이름이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국대장공주를 따라 고려에 들어왔다는 설에 대해 확증할 수는 없다고 한다. 풍천 임씨의 시조 임온(任溫)의 5대손 임주(任澍)의 묘소는 풍천 적선산 아래에 있으며 음력 9월 13일에 향사한다.

분파[편집]

임주(任澍)의 아들인 삼사판사(三司判事) 임자송(任子松)과 민부전서(民部典書) 임자순(任子順)을 파조로 각각 백파(伯派)와 중파(仲派)로 크게 나뉜다.

  • 백파(伯派) - 임자송(任子松)
    • 임경유, 임덕유, 임덕수, 임덕생
  • 중파(仲派) - 임자순(任子順)
    • 임진, 임향

인물[편집]

  • 임자송 : 고려 조적의 난 때 공을 세워 정난공신에 올라서 서하부원군에 봉해졌다. 고려시대 친원파 중 한명이다.
  • 임제 : 고려 통헌대부로서 민부전서를 지내고 개성부사를 역임하였다.
  • 임원준 : 임자송의 5세손. 조선 당대의 명관으로 경사(經史)에 밝고 시와 문장이 뛰어나 명성을 얻었으며, 좌리공신에 책록되고 서하군에 봉해진 후 좌찬성에 이르렀다. 아들 임사홍이 중종반정에 연루되어 관작이 추탈되었다.
  • 임사홍 : 조선 한어에 정통하고 해서에 뛰어났다. 임광재가 예종의 사위가 되고 임숭재가 성종의 사위가 되면서 정권의 중심에 등장하여 권신 유자광과 함께 조정의 기강을 어지럽히고 갑자사화를 일으키게 하여 중종반정 때 피살되었다.
  • 임희재 : 임숭재의 동생으로 성종 때 직제학을 지냈는데 아버지와 형과는 달리 연산군을 비방하여 갑자사화 때 화를 입었다.
  • 임유겸 : 임자순의 7세손으로 조선 중종 때 대사헌과 한성부 판윤을 거쳐 형조, 공조판서를 지냈다.
  • 임추 : 임유겸의 맏아들로 대사간, 경상도 관찰사를 거쳐 호조참판에 이르렀다.
  • 임권 : 이조정랑, 예조참판을 거쳐 관찰사 및 병조, 예조 판서를 역임한 뒤 좌참판에 이르렀다.
  • 임병 : 홍문관 박사 및 이조좌랑을 지냈다.
  • 임열 : 임자송의 8세손으로 조선 명종 때 한성판윤과 제학을 지냈다.
  • 임호신 : 명종 때 호조판서를 지내고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 임보신 : 형조참의를 지내고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 임내신 : 강원도 관찰사와 전주 부윤을 지냈다.
  • 임유후 : 임열의 후손으로 조선 현종 때 병조참판이며 명신으로 이름났다.
  • 임탁, 임현 : 임몽신의 아들로 임진왜란 때 공을 세웠다.
  • 사명대사 : 조선 선조 때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승병을 일으켜 왜적을 무찔렀다. 일본에 인질로 잡혀간 3500여명을 데리고 귀국하였다.
  • 임한백 : 소현세자가 심양으로 볼모로 갈 때 배종한 뒤 춘추관기사관으로 효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 임홍망 : 문장과 글씨가 탁월하고 경사에 정통하여 조선 숙종 때 동지중추부사에 오르고, 기로소(정 2품 이상의 관직을 지낸 70세 이상의 신하나 임금)에 들어갔다.
  • 임방 : 대사성과 공조판서를 역임하였다.
  • 임윤지당 : 함흥 판관을 지낸 임적의 딸로 조선 후기 성리학자이다.
  • 임헌회 : 조선 후기의 문신, 학자이다.
  • 임백경 : 고종우의정을 지냈다.
  • 임영신 :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 정치인이다.
  • 임창정 : 가수
  • 임은경 : 배우
  • 임재범 : 가수
  • 임시완 : 가수, 배우

풍천 임씨의 현대 인물은 해방 후 정치인이자 학자였던 임영신(제헌의원·상공부장관·중앙대 총장)씨가 유명하다. 그 외 정관계 인물로는 임흥순(서울시장), 임지호(대전시장), 임관호(제주도지사), 임철호(농림부장관, 국회부의장), 임문환(농림부장관), 임태희(대통령비서실장·노동부장관·국회의원), 임용순, 임병수, 임철순(국회의원), 임충빈(육군참모총장), 임응순(정보사령관), 임항준(대법관), 임좌순(중앙선관위 사무총장), 임지순(예비역 중장) 등이 있고, 재계에서는 임창호(대한생명보험회장), 임필호(고려통운 대표), 임희준(한일소주 사장), 임태건(진양산업 대표), 임완호(풍전약품 회장), 임맹호(보덕메디팜 회장) 등이 있다.  

또 학계와 언론계에서는 임숙재(숙명여대 총장), 임혁백(고려대 정책대학원장), 임정순(서울대 의대학장), 임종순(연세대 교수), 임기순(화가), 임형빈(추계전문대학장), 임효재(서울대 박물관장), 임홍순(이화여대 교수), 임재경(한겨레신문 편집인), 임인재(서울대 교수), 임택근(문화방송 전무), 임달호(한양대 학생처장), 임헌영(문학평론가) 등이 있다.  

법조계에는 임항준(대법원판사, 변호사)을 비롯하여 임두빈(변호사), 임대화(전 서울민사지법부장판사), 임휘윤(검사) 등이 있다.[1]

집성촌[편집]

  • 경기도 포천시 창수면 운산리
  •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괘랑리
  •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철산동
  •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내대리, 상사리
  •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대위리
  • 강원도 평강군 남면 정연리(현재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정연리)
  • 충북 옥천군 동이면 세산리
  • 충남 보령시 웅천읍 성동리
  • 충남 보령시 미산면 근전리, 봉성리
  • 충남 부여군 은산면
  • 경북 경주시 남산동
  • 경북 안동시 풍천면
  • 전남 무안군 몽탄면 양장리
  • 경북 영천시 괴연동
  • 전북 군산시 대야면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