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계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척계광

척계광(중국어 간체자: 戚继光, 정체자: 戚繼光, 병음: Qī Jìgūang 치지광[*], 1528년 11월 12일 - 1588년 1월 5일)은 중국 명나라 후기의 무신이다. 왜구몽골과 싸워 전공을 세워 그 이름이 알려졌다. 자는 원경(元敬), 호는 남당(南塘), 나중에는 맹제(孟諸)라 했으며, 시호(元敬)는 무의(武毅)이다. 용행검이라고 하는 검법의 개조자로도 전해진다.

생애[편집]

등주위(登州衛, 산둥 성 펑라이 현) 출신으로, 호종헌의 지휘 하에 유대유, 류현 등과 함께 동남연안 지역에서 활개를 치던 왜구를 토벌하는데 공을 세워 명성을 쌓았다. 부인은 가정제(嘉靖帝)와 회영현비 정씨의 딸인 청교공주(淸嬌公主)이다.

가정 28년(1549년) 무거시(武擧試)에 합격하였고, 가정 32년(1553년) 등주위지휘첨사(登州衛指揮僉事)로 시작했다. 가정(嘉靖) 34년(1555년) 절강도사첨서(浙江都司僉書), 다음 해에 참장(參將)으로 승진했다. 그는 저장 성 진화, 이우에서 군사를 고용, 공방합일의 원앙진(鴛鴦陣)을 훈련시켰고, 나중에 이들은 척가군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1567년에 해금령이 풀리면서 왜구의 활동이 뜸해지자 융경(隆慶) 2년(1568년) 계주(薊州)로 배치되어 알탄 칸의 위협에 대비해 국경을 안정시키는 임무를 맡았다. 이 때 대규모의 만리장성 보강, 증축 공사를 실시하였다. 척계광은 북경 북쪽의 만리장성을 보강하여 공심적대(空心敵台)와 보(步), 기(騎), 차(車), 치(輜), 중(重) 등의 영(營)을 세웠고, 이들은 오늘날까지도 남아 있어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활약으로 내각대학사로 당시 큰 권력을 가지고 있던 장거정에게 중용되었지만, 1582년 장거정의 사후, 척계광의 공적을 시기하는 대신들로부터 탄핵되어 만력(萬曆) 11년(1583년) 광동으로 배치되었다가, 나중에 파직되어 등주로 돌아왔고, 얼마 뒤에 병사했다.[1]

저서[편집]

  • 《기효신서(紀效新書)》
  • 《연병실기(練兵實紀)》
  • 《지지당집(止止堂集)》

가족관계[편집]

  • 부인 : 청교공주(淸嬌公主, 1540~1581) 주여화(朱如華)

각주[편집]

  1. 明史, 戚繼光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