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 통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글로벌 통화의 퍼센트율

준비 통화(準備通貨, 영어: reserve currency 또는 anchor currency)는 국가별로 지급을 대비해 보유한 외국환을 말한다. 세계적으로 거래되는 석유 등을 결제하는 화폐단위로서의 역할을 하는 가격설정 화폐이기도 하다. 이는 해당 화폐의 발행국이 다른 국가들보다 무역 거래품을 더 싼 가격에 거래할 수 있게 한다. 다른 국가들은 자국의 화폐를 거래해야 하므로 다른 비용이 추가적으로 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발행국들은 더 나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게 돕는다.

글로벌 준비 통화[편집]

공식 외환 보유액의 화폐 구성

역사[편집]

준비 통화는 수천년 동안 존재해왔다. 이들 화폐는 대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통화였다. 그러나 현재의 준비통화라는 개념에 대한 정의는 19세기에 금본위의 예비 제도가 정착되면서 생겨난 것이다.

2차 세계 대전 후 국제 경제 체계는 브레튼 우즈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 미국 달러가 준비 통화로의 지위를 누리게 된 것은 미 중앙은행이 다른 국가에 고정환율을 위해 금으로 달러를 거래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운 데 따른 것이었다. 일본과 유럽 측은 수출 증진을 위해 환율을 신중하게 조정했다.

1960년대 후반-1970년대 신흥공업국의 등장으로 미국의 적자가 가속화됐다. 미 달러는 다른 경쟁 통화의 약세로 계속 성장했다.

최근에는 아시아 국가들의 증권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미국 달러 매입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자국 화폐를 의도적으로 약화시키고 미 달러를 격상하게 함으로써 수출에 우위를 누리려는 선택이다. 하지만 이는 아시아 경제 위기와 같은 어려움을 가중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론[편집]

경제학자들은 단일 준비 통화가 존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지금까지도 논의하고 있다.[1] 많은 학자들은 일반적으로 네트워크의 특성이 발휘되기 때문에 단일 통화의 독주가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심각한 경제 위기 상황이 없는 한 현재의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경제학자들은 네트워크의 외부효과가 항상 강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공식 준비통화의 가치 절하가 될 경우에는 예측된 결과가 일어나지 않게 된다고 지적한다. 금융 시장이 충분히 유동적이라면 준비통화를 다양하게 확보함으로써 나타나는 효과는 더욱 커진다는 것이 이들 주장이다. 이는 세계 경제 시스템이 다양한 핵을 통해 움직이게 될 것이라는 것을 말한다. 20세기 초기에만해도 달러가 아니라 마르크, 프랑, 파운드가 국제적인 준비 통화로서의 지위를 함께 누렸다는 데에서 이러한 근거를 찾을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