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여창 (청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여창

정여창(중국어: 丁汝昌, 병음: Dīng Rǔchāng 딩루창[*], 1836년 11월 18일 ~ 1895년 2월 12일)은 의 군인으로서 청 후기에 일어난 여러 반란과 국외 문제에서 활약했으며 청일 전쟁 당시 대패하고 자살했다.

벼슬길에 올라 염단의 난을 위시해 여러 반란/소요/봉기를 진압하는 공을 세워 승진했고 1882년 조선에서 임오군란(壬午軍亂)이 일어나자 청 함장 오장경(吳長慶)의 명령으로 군함 5척을 이끌고 조선으로 가서 임오군란을 진압하고 오장경은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을 납치했다.

청일 전쟁 당시 세계 8위 함대인 북양함대 제독으로서 황해 해전에서 일본 제국 해군과 격전을 벌였으나 12척으로 구성된 함대 중 5척이 격침되는 패배를 겪고 웨이하이로 후퇴했다. 그러나 웨이하이 전투에서도 일본 해군에 패해 일본에 항복하였다. 이후 이홍장(李鴻章)에게 일본에 패했다는 전보를 보내고 음독 자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