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심리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신분석학 관련 문서 둘러보기
정신분석학
Unofficial psychoanalysis symbol

자기 심리학 (自己心理學, 영어: Self psychology)은 하인츠 코후트에 의해 창시된 정신분석학. 번역책에서 주로 정신분석적 자기 심리학으로 불린다. 특히 미국에서는 자아 심리학파에 필적할 정도의 일대 세력을 형성했다. 일본에서는 정신의학에 종사하고 있는 마루타 토시히코·오카노 켄이치로우·와다 히데키들에 의해서 정력적으로 소개됐다.

개요[편집]

자기 심리학에서는 건강한 자기라는 것이 상정되고 있어 건강한 자기는 유소기모친이나 부친으로부터의 반응에 의해서 형성되는 '야심 - 재능·기능 - 이상'에 의해서 원활히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되고 있다. 그것을 '3부 구성 자기'라고 한다. 이 세 개의 부분 중 한쪽이 망가져 있으면, 인간은 정신병리에 빠지며, 또 이 세 개의 부분이 원활히 능숙하게 일하고 있다면, 자기는 건강적으로 창조적인 활동을 실시할 수가 있다고 여겨지고 있다.

자기 심리학으로는 이 3부 구성 자기를 통해, 환자의 자기의 병리를 파악해 나간다. 그 때에 자기가 있는 부분이 손상하고 있다면, 환자는 자기 대상 전이로 불리는 특수한 욕구를 드러낸다고 생각되고 있다. 그 전이에 적절히 반응해, 한층 더 공감에 의해서 자기의 손상하고 있는 부분이나 병리를 탐구해 나가는 것이 자기 심리학의 치료이다.

역사[편집]

자기 심리학은 자아 심리학에서 분파한 정신분석이며, 원래는 하인츠 코후트자기애성 인격 장애의 환자를 분석하고 있었을 때에, 그 독자적인 자기애에 관한 고찰을 발견한 일로 발단하고 있다. 1950년대에는 경계예자기애성 인격 장애로 불리는 신경증정신병의 사이의 정신 상태를 나타내는 사람들이 관찰되게 되었지만, 그 사람들의 분석 치료를 진행시키는 것에 따라, 하인츠 코후트가 자기애성 인격 장애의 환자에게 독자적인 전이를 볼 수 있는 일을 찾아내 그 자기애에 관한 독자적인 고찰로부터 발전한 것이다.

후에 하인츠 코후트자기애에 관한 고찰은 자기애성 인격 장애의 환자 전반에 들어맞는 이론으로서 1971년에 '자기의 분석'이라는 서적으로 제창되었다. 그 이후, 그는 서서히 '자기'라는 것에 관한 고찰을 축적해 나가, 1978년에는 자기 심리학 총회를 개최하기까지 도달했다. 하인츠 코후트를 지지하는 '자기'에 관한 이론을 생각하는 정신분석학파를 '자기 심리학'이라고 부르게 된다. 그 이후, 현대까지 자기 심리학은 자아 심리학에 대신하는 새로운 정신분석학파로서 주로 미국에서 계속 대두되고 있다.

고전적 정신분석과의 차이[편집]

자기 심리학으로는 자아 심리학이나 대상 관계론과는 달리, 정신분석에서 옛부터 사용되어 온 자아이드초자아 등의 심리적 구조론, 거기에 리비도나 공격성이라는 욕동론은 보완적으로 사용되는 것 뿐이다. 대신에 몇 개의 자기에 관한 이론이 이전의 정신분석 이론을 보충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것으로는 이하와 같은 것이 있다.

  1. 환자 그 자체를 존중한다. 즉 환자의 '자기'라는 것을 보는 일에 의해서 정신병리를 파악한다.
  2. 과학적 심리학으로서의 경험 - 관찰적 접근을 고집하고 있다. 바꾸어 말해 이론이 선행하는 것이 아니라, 임상으로의 관찰이 중심이 된다.
  3. 고전적 정신분석과 같이 의사가 중립성을 지키는 과학자로서 환자를 분석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와 분석가는 떼어낼 수 없는 것으로서 생각하고 있다. 이는 환자와 분석가를 하나의 구성으로서 파악하고 있다는 일을 의미한다.
  4. 공감이라는 기법을 사용한다. 이 공감은 환자의 자기를 파악한다는 정보 수집의 역할과 환자에 대해서 계속 긍정적으로 접한다는 두 개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공감의 개념에 대해서는 오해에 주의!).
  5. 자기의 장해나 자기의 병리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건강한 부분을 보도록 유의하고 있다.

신경증정신병인격 장애도 자기 심리학에서는 그것들을 자기의 장해로서 보고 있다. 그 때문에 자기 심리학으로는 제일 먼저 '자기'를 관찰한다. 의사는 '자기'가 어떻게 망가져 있는지, 또 어떠한 욕구를 가지고 있는지를 탐색해 나간다.

자기 대상 전이 (자기애 전이)[편집]

자기애성 인격 장애의 환자에게 보여지는 특수한 전이이며, 신경증 환자나 프로이트의 정신분석에서 발생하는 감정 전이와는 다른 것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이론적으로는 프로이트의 전이라는 개념은 유소기에서의 부모님에 대해서의 리비도나 공격성을 현재의 의사와의 관계에 재연하는 것이지만, 자기 심리학으로 말하는 전이는 자기의 손상 부분을 회복시키거나 자기를 형성하기 위해서 자연과 발생하는 본질적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자기가 손상하고 있을 때에는 이 전이를 일으키기 쉽다고 말해진다. 자기애성 인격 장애의 환자만이 아니고, 인간 일반적으로도 넓게 볼 수 있는 전이이다. 현재는 논자에 의해서 여러가지 자기 대상 전이가 상정되고 있지만, 기본적인 것은 이하의 네 개이다.

거울 전이 (거울 자기 대상 전이)

능력이 있어 완전한 자기를 칭찬 받고 싶다는 욕구. 그러한 자신을 칭찬해 주는 것 외 사람을 요구해 그러한 타인을 자기 대상으로 한다. 이론적으로는 유소기에서의 과대 자기로부터 파생한 것이며, '나는 완전하다'라는 자기애를 채우기 위한 것으로 나타난다. 자주 모친의 긍정적 측면으로서 아이에게는 인식된다.

이상화 전이 (이상화 자기 대상 전이)

침착하게 해 주거나 자신이 진행되어야 할 방향성을 찾아낼 수 있는 타인을 손에 넣고 싶다는 욕구. 그러한 완전하며, 이상적인 부모가 되어 주는 타인을 자기 대상으로 한다. 이론적으로는 유소기에서의 이상화된 친이마고로부터 파생한 것이며, '나는 완전하지 않지만, 당신은 완전하다. 그리고 나는 당신의 일부분이다'라는 자기애를 채우기 위한 것으로 나타난다. 자주 부친이 동요하지 않는 지침이 되는 훌륭한 측면으로서 아이에게는 인식된다.

쌍둥이 전이 (쌍둥이 자기 대상 전이)

자신과 같은 타인을 확인하고 싶다는 욕구. 자기 심리학에서는 비교적 늦게 제창된 것으로, 같은 언어를 이야기하거나 자신과 같은 민족이라는 감각에서 이 자기 대상 전이가 상정되었다.

융합 전이 (융합 자기 대상 전이)

상기의 세 개의 전이의 앞에 생기는 자기 대상 전이. 자기와 타인이 융합하고 있는 무경계한 상태로서 나타난다.

이러한 자기 대상 전이는 자기의 결손이나 혼란을 묻는 것으로 기능한다. 자기 대상으로부터의 적절한 반응이 있으면, 환자의 자기 중에 있는 야심이나 이상이 서서히 형성되게 되어, 환자는 자기를 확실히 시킨다고 말해진다.

각주[편집]

자기 심리학은 공감을 중시하고 있는 일에서 칼 로저스인간 중심 치료과의 유사성이 지적되거나 이론의 내용이 대상 관계론과 닮아 있는 일에서 미국판 대상 관계론으로 불리는 일도 있지만, 그 점은 하인츠 코후트나 자기 심리학자는 단호히 부정하고 있다. 자기 심리학은 공감으로 환자를 단지 지지할 뿐이 아니라, 자기 대상 전이로부터 환자의 역사를 분석하거나 환자의 욕구를 억압하고 있는 부모님에게의 분노 등을 분석하는 일에서, 당사자는 정신분석이라고 주장한다.

덧붙여 임상 심리학에노모토 히로아키들이 제창하고 있는 '자기 심리학'과의 관련성은 없다.

참고 문헌[편집]

관련 인물[편집]

관련 항목[편집]

정신 질환

용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