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루바타의 아이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일루바타의 아이들(Children of Iluvatar)은 J. R. R. 톨킨가운데땅을 무대로 한 소설에서 아르다에 사는 두 개의 자유의 백성, 요정인간. 가운데땅을 포함한 전세계와 전생물은 에루 일루바타아이누의 협력에 의해서 창조된 것에 비해, 요정과 인간은 일루바타의 손에 의해서만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와 같이 불린다. 일루바타에게는 아이누아에 뒤잇는, 제2, 제3종족이 된다.

일루바타의 장자[편집]

「일루바타의 아이들」 가운데, 「일루바타의 장자」라고 불리는 것이, 요정이다. 그들은 아이누아를 닮은 성질을 가져, 아르다에서의 최선의 생물로서 창조되어 최초로 눈을 뜬 자유의 백성이었다. 수명을 가지지 않고, 아이누아의 가르침을 받았지만 안에는, 아이누아도 완수하지 않았던 신비적인 창조나, 위업을 행하는 사람도 있었다. 무엇보다, 육체가 깊게 다쳤을 경우는 죽는 일도 있다.

제2의 백성[편집]

인간은 일루바타의 손에 의해서 만들어진, 제2의 백성이다. 그들은 요정보다 뒤떨어지는 존재이며 상처나 병에 의해서도 요정보다 용이하게 죽는다. 또 아이누아의 가르침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용이하게 타락해, 신비에 통하는 것이 적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일루바타에 의해서 수명이라는 선물이 주어졌다. 그 때문에 성장하는 것도 쇠약해지는 것도 빨리, 수명을 가지지 않는 요정보다 훨씬 성급하게 생애를 앞질러가고 운명을 열 수 있어 그 인생의 성시에는 요정을 넘는 공업을 세우는 것도 있었다.

이종족간의 관계[편집]

일루바타의 손에 의해서 창조된 삼종족, 아이누아, 요정, 인간 중에는, 종족의 울타리를 넘어서 연결되는 것이 있었다.

아이누아와 요정의 관계[편집]

마이아르의 한 명 메리안과 요정인 에르웨의 사이에는 루시엔이 태어났다.

요정과 인간의 관계[편집]

  • 요정인 루시엔과 인간인 베렌의 사이에는 디오르이 태어났다.
  • 요정인 이드릴과 인간인 트올의 사이에는 에아렌딜가 태어났다.
  • 요정인 아르웬과 인간인 아라고른의 사이에는 엘다리온이 태어났다.
  • 요정인 미스레르라스와 인간인 임라조르의 사이에는 무늬실업수당과 기르미스가 태어났다.

그 외의 자유의 백성[편집]

그 외의 자유의 백성으로서 난쟁이, 엔트, 독수리, 호빗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