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아르웬

아르웬(Arwen)은 《반지의 제왕》의 등장인물이다. 리븐델의 군주 엘론드의 외동딸이다. 별칭은 요정들의 저녁별이라는 의미의 운도미엘(undomíel)이다. 일루바타르의 자손 중 가장 아름다웠다는 루시엔 티누비엘의 후손으로 루시엔의 후손 중 가장 그녀를 많이 닮았으며 3시대의 요정과 인간 중 가장 아름다운 존재라는 평가를 받았다. 반지전쟁이 끝난 후 아르노르-곤도르 재통합 왕국의 통치자가 된 아라고른와 혼인하여 왕국의 후계자이자 친아들 엘다리온을 낳았다. 그녀는 반요정 에아렌딜의 후손으로 요정의 삶 혹은 인간의 삶 중 하나를 골라 그 여생을 살아야 했고 부친과 쌍둥이 오빠와 달리 인간의 삶을 선택하였다.

복잡한 내력[편집]

혈통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세계관 안에서도 굉장히 복잡한 계보를 가졌다. 비록 《반지의 제왕》 이전의 시대적 배경에서 활동한 걸출한 존재가 많이 언급되어 소설만 읽은 독자에게는 크게 와닿지 않을 수 있으나, 무려 세상의 창조를 도운 마이아, 고위 요정, 인간 영웅의 피를 모두 가진 여성이다. 계보를 따라 올라가면 《반지의 제왕》과 《호빗》의 고귀한 요정 그리고 《실마릴리온》의 초반부에 등장하는 바냐르 대왕 잉궤, 놀도르 대왕 핀웨, 신다르 대왕 엘웨의 피를 모두 가지고 있다. 사실상 작중 등장한 요정 군주와 인간 왕족은 서로 혈연적으로 굉장히 먼 친척 관계인 것이다. 이러한 고귀한 계보는 단적으로 험한 시련을 겪은 자신의 남편 아라고른 2세가 그녀의 짝으로 알맞은 존재임을 다시 독자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기타[편집]

아라고른은 210세의 나이로 죽음을 맞이했다. 동시대 인간보다 비교적 장수한 왕이지만, 이전 시대의 누메노르 왕국 그리고 2시대 망명 왕국의 국왕들보다 짧은 수명이었다. 영생의 삶이 주어진 요정에게는 짧은 순간에 지나지 않았으나, 결단을 내린 아르웬은 로스로리엔의 케린 암로스에서 삶을 마쳤다. 그녀가 죽자 바다 동쪽에서는 더이상 니프레딜과 엘라노르가 피지 않았으며, 옛날의 이야기는 더 이상 전해지지 않았다고 한다.[1]

각주[편집]

  1. 공교롭게도 니프레딜과 엘라노르는 루시엔이 탄생했을 때 처음 피어난 꽃이며, 아르웬의 죽음과 동시에 더 이상 피지 않았다. 이는 루시엔과 아르웬의 연관성을 보여주며, 요정과 신화의 시대가 끝났음을 암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