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대한항공 셀프 체크인 카운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영어: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erminal 2)은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중구 제2터미널대로 446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의 여객터미널로, 2018년 1월 18일 개장하였다.

계획[편집]

당초 제1여객터미널의 남쪽에 배치한다는 계획이었다. 터미널의 집중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2006년 마스터플랜 재정비 과정에서 네덜란드 항공엔지니어링 전문기업 'NACO'가 제2터미널의 남쪽 배치에 기술적인 한계를 지적한다.[1]

그 결과 치열한 논란 끝에 제2여객터미널을 제1여객터미널의 북측에 배치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2011년 제2여객터미널의 설계공모가 이뤄졌고, 대한민국 기업과 외국 기업의 여러 연합을 통해 총 9개 컨소시엄이 도전하게 된다. 이 중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세계적 건축디자인 회사인 '겐슬러'(Gensler)가 선정된다. 총 5조원에 가까운 사업비가 투입되었다.[2]

구성과 운영[편집]

이 터미널은 연면적 380,000㎡에 지하 2층, 지상 5층의 건물로 지어졌다. 영종도 북쪽 해안선을 따라 새로 건설된 도로로 가면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모습이 드러난다. 두 동의 제2합동청사 건물 사이 뒤편에 교통센터가 자리하고, 그 뒤로 여객터미널이 유선형으로 길게 펼쳐져 있다. 활주로 간 이동로를 합동청사 남쪽에 마련해 자동차를 탄 방문객은 공항 진입도로에서 거대한 비행기가 이동하는 모습을 눈앞에서 보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3]

제2여객터미널은 대한항공,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KLM 등이 속한 항공사 동맹체인 '스카이팀'(Skyteam)이 이용한다. 제1여객터미널과 환승하는 여행객은 6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셔틀트레인(IAT)으로 탑승동이나 1터미널로 이동할 수 있다. 2018년 1월 13일 공항철도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개통하였다.[3]

이 터미널은 2018년 1월 18일 개장하였으며, 일주일간의 안정화 기간을 거치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개장 이후 운영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보완 사항은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즉시 조치하고 있다. 조속한 운영 안정화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운영 안정화 현장 대응반'을 가동하여, 현장에서 확인되는 일부 운영상의 미숙한 부분을 빠른 시일 내에 시정·보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이 곳에서는 우리나라애서 처음 선보인 원형검색기에 의한 보안검색도 원활히 운영되고 있다. 처음 두시간대인 오전 7시∼8시 기준으로 여객 1인당 평균 25초 내로 보안 검색이 완료되고 있다.[4]

운항 노선[편집]

제2여객터미널은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아에로멕시코, 중화항공,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 샤먼 항공, 아에로플로트가 운항하며, 230~270번 게이트에 해당한다. 제1여객터미널(탑승동 포함)과의 환승객은 셔틀트레인으로 이동한다.

항공사 도착지
대한민국 대한항공 가고시마, , 광저우, 고마쓰, 나고야(주부), 나트랑, 난징, 델리, 뉴욕(JFK), 니가타[5], 다낭, 다롄, 달랏, 댈러스(포트워스), 덴파사르, 도쿄(나리타, 하네다), 두바이, 라스베이거스, 런던(히드로), 로마(레오나르도 다 빈치), 로스앤젤레스, 마닐라, 마드리드, 말레(몰디브) 모스크바(셰레메티예보), 무단장, 뭄바이, 밀라노(말펜사), 바르셀로나, 방콕(수완나품), 밴쿠버, 베이징(수도), 보스턴, 부다페스트[6], 블라디보스토크, , 삿포로(치토세), 상트페테르부르크, 상하이(푸둥), 샌프란시스코, 선양, 선전, 샤먼, 시드니, 시안, 시애틀(타코마), 시카고(오헤어), 싱가포르, 암스테르담, 옌타이, 양곤[7], 애틀랜타, 옌지, 오사카(간사이), 오이타, 오클랜드, 오카야마, 오키나와, 우한, 울란바토르, 워싱턴 D.C., 웨이하이, 이르쿠츠크[8], 이스탄불(아르나부코이), 자그레브[9], 자카르타(수카르노 하타), 장자제, 정저우, 지난, 창사, 취리히, 치앙마이, 칭다오, 카트만두, 코로르, 콜롬보, 쿠알라룸푸르, 쿤밍, 클라크, 타슈겐트, 타이베이(타오위안), 텔아비브, 톈진, 토론토(피어슨), 파리(샤를 드 골), 푸껫, 프놈펜, 프라하, 프랑크푸르트, 하노이, 항저우, 허페이, 호놀룰루[10], 호치민, 홍콩(첵랍콕), 황산, 후쿠오카
내항기편: 대구[11], 부산[12]
계절편: 씨엠립, 푸꾸옥
전세편: 글래스고[13], 끄라비, 마르세유, 바젤/뮐루즈, 싼야, 아테네, 앵커리지, 예레반, 오슬로(가르데르모엔), 트빌리시, 팔레르모
중화인민공화국 샤먼 항공 샤먼
중화민국 중화항공 타이페이(타오위안), 가오슝
인도네시아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 자카르타(수카르노 하타), 덴파사르
네덜란드 KLM 암스테르담
프랑스 에어 프랑스 파리(샤를 드 골)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모스크바(셰레메티예보)
멕시코 아에로멕시코 멕시코시티
미국 델타 항공 디트로이트, 마닐라, 미니애폴리스, 시애틀(터코마), 애틀랜타, 포틀랜드 - (2021년 9월 10일 취항)

교통[편집]

인천공항2터미널역이 있다. 이곳으로 오는 도로인 영종해안북로 용유 나들목 ~ 공항입구 분기점 구간, 제2터미널대로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진입 도로(T2 진입도로)라는 별칭이 있다.

각주[편집]

  1. 박경남 (2018년 1월 15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설계부터 건설까지 역사”. 《건설경제신문》. 
  2. 박경남 (2018년 1월 15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12년에 걸친 대서사시”. 《건설경제신문》. 
  3. 임동근 (2017년 9월 9일). “연합이매진. 내년 초 본격 가동되는 제2터미널”. 《연합뉴스》. 
  4. 국토교통부 (2018년 1월 26일).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개장 일주일 맞아 안정된 모습”. 《정책브리핑》. 
  5. “대한항공, 미주 노선 대폭 강화”. 2013년 2월 15일. 
  6. “Korean Air Launches New Direct Service to Budapest”. 2020년 2월 5일. 
  7. “인천~미얀마 양곤 직항 뜬다”. 2012년 6월 26일. 
  8. “대한항공, 이르쿠츠크 신규 취항”. 2011년 6월 27일. 
  9. “Korean Air schedules Zagreb regular service in Sep/Oct 2018”. 2018년 5월 30일. 
  10. 001편과 002편은 도쿄(나리타) 경유
  11. 국제선 환승전용 내항기로 인천국제공항에서 국제선을 환승하려는 승객과 국제선으로 인천에 도착한 승객만 탑승할 수 있으며, 출발·도착 공항에서 C.I.Q (세관, 입국 및 검역)를 시행함.
  12. 국제선 환승전용 내항기로 인천국제공항에서 국제선을 환승하려는 승객과 국제선으로 인천에 도착한 승객만 탑승할 수 있으며, 출발·도착 공항에서 C.I.Q (세관, 입국 및 검역)를 시행함.
  13. “대한항공,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공항 전세기 취항”. ACROFAN. 2016년 1월 28일. 

같이 보기[편집]